농협금융, 금융지주 최초 환경부와 '녹색금융' 활성화 협약

2020-11-18 14:38:48

- 탈석탄 포함한 탄소중립 금융지원과 ESG 투자 등 추진

▲NH농협금융지주가 환경부 및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그린뉴딜과 2050 탄소중립 목표의 성공적 이행을 위해 '녹색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 NH농협금융

[프라임경제] NH농협금융지주(회장 김광수)는 환경부 및 한국환경산업기술원과 그린뉴딜과 2050 탄소중립 목표의 성공적 이행을 위해 '녹색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NH농협금융지주, 환경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이번 협약을 통해 사회·경제 전반의 녹색전환을 지원하기 위해 녹색금융 분야에 대한 협력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농협금융은 녹색분야 투자 및 환경책임투자를 확대하고, 녹색경영 우수기업 금융지원, 녹색금융 제도 구축 과정 참여에 나선다.

환경부는 녹색금융이 단순 이벤트성에 그치지 않고 사회·경제적 원칙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제도적 기반 구축을 중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녹색금융 제도의 기초가 되는 녹색경제활동에 대한 명확한 분류 기준을 내년 6월까지 마련하고, 단계적으로 고도화를 추진한다.

또한 시장 파급효과가 높은 녹색채권의 활성화를 위해 녹색채권 가이드라인을 금년 12월까지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농협금융은 그린뉴딜 및 녹색금융 활성화를 위해 금융지주 최초로 환경부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를 시작으로 탈석탄을 포함한 탄소중립 금융지원과 ESG(환경, 사회, 지배구조) 투자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라고 농협금융은 밝혔다.

현재 농협금융은 그룹 ESG 경영체계 구축 및 투자프로세스 등이 포함된 경영전략을 수립 중에 있으며, 올해 안에 탈석탄과 2050 탄소중립을 아우르는 금융투자에 대한 계획도 발표할 예정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이번 협약을 계기로 녹색금융이 우리 사회 전반의 녹색전환을 이루는데 핵심 수단으로 작용할 수 있도록 녹색금융 정책을 마련해 나가겠다"며 "정부의 정책도 중요하지만 금융권의 책임과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한 만큼, 녹색금융 활성화를 위해 금융권과의 협력을 확대하겠다"고 전했다.

김광수 농협금융 회장은 "이번 협약은 녹색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계기가 될 것"이라며 "농협금융은 국내 최고의 사회공헌 금융기관이자 환경책임투자 전문 금융사로서, 국가적 차원에서 농협의 맡은바 역할을 다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