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美 의회 '지한파' 당선자 앞 축전 발송

2020-11-19 09:43:58

- 한미관계 보여 준 관심·성원…양국 동맹 더욱 공고히 하는 밑거름 돼

[프라임경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3일 실시된 미국 의회 선거에서 재선한 △에드 마키 상원의원(민주, 매사추세츠) △로 칸나(민주, 캘리포니아) △앤디 킴(민주, 뉴저지) △브래드 셔먼(민주, 캘리포니아) 하원의원에게 축전을 18일 발송했다. 

이들은 미 의회 내에서 '한미동맹 강화법' '한미동맹 지지 결의' 등 한미동맹과 '한국전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 등 관련 법안 및 결의안 발의를 주도하는 한미동맹 발전과 한반도 평화 증진을 위해 활발하게 의정활동을 해 온 대표적 '지한파' 의원들이다. 

축전에서 문 대통령은 "이들 의원들이 한미관계에 대해 보여준 관심과 성원은 양국 동맹을 더욱 공고히 하는 밑거름이 됐다"며 "한미관계 발전에 앞장서 온 이들의 노력에 사의를 표한다"고 전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난 67년간 한반도와 역내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 역할을 해온 한미동맹이 앞으로도 공동의 가치와 이익을 통해 한반도의 평화와 국제사회의 안정과 번영에 기여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관심과 지지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