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바뀐 직장생활…"회식 줄고, 재택근무 좋아"

2020-11-19 11:38:57

- 직장인 10명 중 7명, 코로나로 바뀐 직장 생활 '긍정적'

[프라임경제] 코로나19 여파로 회식이 줄고, 재택근무가 보편화 되면서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이러한 변화를 긍적적으로 생각하는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인한 직장 생활 변화’를 조사한 결과. ⓒ 사람인

19일 사람인에 따르면, 직장인 1925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직장 생활 변화'를 조사한 결과 66.5%가 '긍정적'이라고 나타났다. 이러한 결과는 '부정적'(33.5%)이라는 답변보다 두 배 더 많은 수치다.

연령대별로 보면 30대가 70.1%로 가장 많았고 △20대(65.2%) △40대(62.7%) △50대 이상(59.8%)의 순이었다.

변화된 부분 중 가장 긍정적인 것은 '회식 자제'(30.7%)가 1위였다. 다음으로 △'사내 행사 축소·취소'(20.8%) △'재택근무 등 원격근무 실시'(16.6%) △'비대면 보고·회의 활성화'(11.5%) △'출장·미팅 최소화’(9.6%)' △시차출퇴근제 등 유연근무제 확대'(7.8%) 등을 꼽았다.

이러한 변화가 긍정적인 이유는 '내 시간과 비용을 절약할 수 있어서'(54.8%,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감정 소모와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어서'(45.6%) △'신체적 건강 관리에 도움이 돼서'(22.5%) △'업무 성과와 효율성이 향상돼서'(22%) △'심한 사내 정치 등 악습이 없어져서'(12.8%) △'조직에 혁신을 일으키는데 도움이 돼서'(8.2%) 등의 순이었다.

변화된 문화로 인한 업무 효율에 대해서는 전체 직장인의 36.3%가 이전보다 더 '좋아졌다'고 답변해 '나빠졌다'는 응답(24.4%)보다 11.9%p 많았다. 39.3%는 '차이가 없다'고 응답했다.

다만, 기업 형태별로 살펴보면 기존보다 더 '좋아졌다'는 응답은 대기업(48.2%)이 중견기업(37.4%)이나 중소기업(33.5%) 재직자보다 많았다.

이는 상대적으로 대기업에 원격·재택 근무 등 변화된 업무 환경에 대응 가능한 인프라가 더 잘 갖춰졌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이처럼 변화된 문화가 코로나19 종식 이후에도 이어질까라는 질문에 55.4%가 '유지될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로는 '새로운 문화·트렌드로 자리잡고 있어서'(46.2%,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계속해서 △'직원들이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어서'(32%) △'업무 성과, 효율성 향상이 있어서'(21.1%) △'내부적으로 일하는 방식에 변화가 필요한 타이밍이어서'(20%) △'변화를 유지하려는 경영진의 의지가 있어서'(13.7%) 등의 답변이 이어졌다.

반면, '유지되지 못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응답자들(859명)은 그 이유로 '경영진이 달가워하지 않아서'(39.2%, 복수응답)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밖에 △'업무 성과와 효율성이 낮아져서'(25.5%) △'업직종 특성상 유지에 한계가 커서'(24%) △'직원들의 반발, 불편함이 있어서'(16.1%) 등이 있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