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플러스, 정부 '경남 스마트팜 혁신 밸리' 건축 공사 수주

2020-11-19 16:15:46

- 총 58억원 규모, 임대형 스마트팜 1 시공 우선 진행

▲그린플러스는 한국농어촌공사 경남지역본부가 밀양에 건설하는 '경남 스마트팜 혁신 밸리'의 시공 도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공시했다. ⓒ 그린플러스


[프라임경제] 첨단 온실·스마트팜 전문 기업 그린플러스(186230, 대표 박영환)는 한국농어촌공사 경남지역본부가 밀양에 건설하는 '경남 스마트팜 혁신 밸리'의 시공 도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계약금액은 58억원 규모이며, 계약기간은 오는 23일부터 내년 5월20일까지다.

혁신밸리 시공사업은 정부 8대 혁신성장 핵심과제 중 하나로 농림부가 추진하고 있다. 정부와 지자체가 주도적으로 스마트팜 확산을 위해 시행하고 있으며, 농림축수산물의 생산부터 가공, 유통에 이르는 전 과정에 정보 통신 기술(ICT)을 접목하는 사업이다. 전국의 4곳에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지정해 진행되고 있다.

이번 경남 스마트팜 혁신 밸리는 밀양 임천리 일대 47.4㏊ 규모 부지에 조성된다. 22.1㏊ 면적에 기반을 조성하고 임대형 스마트팜1, 2와 청년교육·경영형 스마트팜, 실증형 스마트팜 및 혁신 밸리 지원센터 등 핵심시설이 지어진다.

그린플러스는 임대형 스마트팜 1의 시공을 우선적으로 진행하며, 나머지 스마트팜의 도급 계약도 연내에 진행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린플러스 관계자는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사업 시공사 선정 과정에서 회사의 기술력을 인정받아 선정됐다"며 "경남도는 스마트팜이 환경 제어 및 스마트 기자재 등 고도의 첨단 농업기술이 집약돼 있는 시설로 판단해 면밀하게 적정성을 검토 및 선정한 것으로 알려졌다"고 말했다.

한편, 그린플러스는 이날 종가기준으로 코스닥시장에서 전일대비 2.02% 오른 1만26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