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과학영농 기술기반 구축과 청년농업인 육성 박차

2020-11-19 17:31:17

[프라임경제] 충남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민선7기 공약사업으로 버섯산업연구소 설치, 농기계임대사업소 동부·서부분소 설치, 농산물 안전분석실 신축, 청년농업인 경영실습 임대농장 조성 등 과학영농 기술기반 구축과 청년농업인 육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양송이 최대주산지 석성면(정각리)에 설치하는 버섯산업연구소 신축공사는 총사업비 61억원으로 지난 6월30일 기공식을 갖고 2021년 상반기 준공을 목표로 신축공사를 하고 있다.

▲농산물안전분석실 투시도. ⓒ 부여군

주요 기능으로는 버섯 품질향상과 현장문제 해결, 폐배지 자원화 등 버섯분야 연구기능 수행으로 안정생산 기반을 조성하는 부여형 뉴딜사업과 연계 추진된다.

군은 또한 버섯산업연구소 부지 내에 농기계임대사업소 동부분소를 설치해 농기계 31종 80대를 확보해 주변농가에 임대서비스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며, 농기계임대서비스 확장을 위해 홍산면에 농기계임대사업소 서부분소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아울러 농산물안전분석실은 총사업비 32억원으로 농업기술센터 내에 건물 450㎡ 신축공사와 분석장비 25종 34대를 설치하고, 2021년도 상반기부터 농산물 출하 전 유해물질 320종을 연간 2000여점 분석을 실시해 부적합농산물 유통 제로화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그리고 청년농업인 경영실습농장은 귀농희망센터(남면) 내에 1650㎡ 규모로 설치 완료단계이며 청년농업인 2명이 시설을 임대해 딸기재배 실습으로 경영역량을 길러 부여에 정착해 농촌의 새로운 리더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빠르게 변화하고 기술적으로 고도화되는 시대에 뒤처지지 않고 한발 더 앞서 나갈 수 있도록 스마트팜 데이터 활용 확산과 천적을 활용한 안전 농산물 생산 등 과학영농 기술기반 구축과 2030년 청년농업인 1500명 육성을 목표로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