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이맥스 '스타워즈: 스타파이터 미션' 정식 출시

2020-11-19 17:50:15

- 스타워즈 IP 기반 최초 모바일 비행 슈팅 게임

[프라임경제] 조이맥스(101730, 공동대표 장현국·이길형)는 루카스필름과 함께 개발한 스타워즈 최초의 모바일 비행 슈팅 게임 '스타워즈: 스타파이터 미션'을 19일 한국, 일본 및 아시아 40개국에 정식 출시했다고 밝혔다.

▲ⓒ 조이맥스


'스타워즈: 스타파이터 미션'은 이용자가 진영을 선택하고 스타파이터를 수집해 최대 9대의 스타파이터로 스쿼드론을 구성, 적군과 전투하는 RPG 스타일의 모바일 비행 슈팅 게임이다.

이용자들은 영화 '스타워즈'에 등장하는 한 솔로의 밀레니엄 팔콘, 다스베이더의 타이 어드밴스드 x1 카일로 렌의 타이 사일런서 등 80여 종이 넘는 스타파이터 수집을 비롯해 성장, 리그 랭킹, 길드와 같은 다양한 콘텐츠를 경험할 수 있다.

또한 전략적으로 스타파이터를 조합해 전투 중 기체를 교체하고 특별한 스킬들을 활용하며 액션감이 넘치는 전투를 즐길 수 있는 점이 특징이다.

이와 함께 '스타워즈: 스타파이터 미션'만의 차별화된 랭킹 시스템을 통해 보다 더 높은 순위에 도전할 수 있으며 길드 가입으로 자신만의 전략과 팁을 주고받을 수도 있다.

루카스필름 게임즈의 더글라스 라일리 부사장은 "'스타워즈' 첫 모바일 비행 슈팅 게임을 한국, 일본, 그리고 동남아시아의 스타워즈 팬들에게 공개할 수 있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이용자들은 언제 어디서나 머나먼 은하계를 경험하며 '스타워즈'를 일상의 게임으로 만날 수 있을 것이다"고 말했다. 
 
이길형 조이맥스 대표는 "이용자들에게 새로운 '스타워즈'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영화 속 대표적인 전투들을 모바일 환경에 최적화해 구현했다"며 "'스타워즈' 행성에서 펼쳐지는 배틀 스테이지 등 다양한 콘텐츠들과 자신만의 스타파이터를 수집·성장시키고, 전략적인 플레이까지 가능한 '스타워즈: 스타파이터 미션'을 이용자들이 많이 즐겨 보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