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기홍 대한항공 사장 "자회사·협력업체도 구조조정 없다"

2020-11-20 11:22:41

- 지금도 직원 1명 내보내지 않아…인력 조정·노선 통폐합 안해

▲우기홍 대한항공 사장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대한상공회의소 관광산업위원회 제22차 회의가 끝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 연합뉴스

[프라임경제] "창사 51년동안 한 번도 인위적인 구조조정을 한 적 없다. 앞으로도 없을 것이다."

우기홍 대한항공(003490) 사장은 20일 오전 서울 중구 롯데호텔에서 열린 대한상공회의소 제22차 관광산업위원회 회의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020560) 인수로 대규모 구조조정 우려가 나오는 것에 대한 질의에 이 같이 답했다.

특히 우 사장은 "코로나19 시기가 9~10개월 가까이 이어지고 있는 위중한 상황 속에서도 대한항공 직원 단 1명도 인위적으로 내보내지 않았다"라며 "이런 기조는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더라도 이어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과 자회사, 협력업체 직원들에 대한 인력 축소 우려에 대해서도 선을 그었다. 이번 양사 통합은 대형항공사(FSC)만의 문제가 아니라 이들 자회사·계열사인 저비용항공사(LCC)에도 영향을 미치는 상황이라 중복되는 노선 정리가 불가피, 대량 해고가 발생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하지만 우 사장은 당장 노선 정리보다는 일정 재배분 등 방식으로 찾아 효율적인 운영을 이끌어내겠다는 방침이다. 우선 코로나19 확산이 안정되면 구체적인 노선 운영 계획을 내겠다고도 했다.

우 사장은 "아시아나항공과 자회사 및 협력업체에 대한 인력 유지 내용은 협약에도 들어있는 부분이다"라며 "인력 조정 계획 없기 때문에 인수로 인한 중복 노선 통·폐합보다는 시간대 조정이나 신규 목적지 증설 등 여러가지 기재 사이즈를 조정한다던지 인력 규모를 유지하는 방안을 만들 계획이다"라고 강조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1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