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환매중단 헤리티지펀드 50% 가지급 결정

2020-11-20 16:40:33

- 독일 헤리티지 펀드, 3개로 총 510억원 수준…투자자들 약 70% 가지급 신청

[프라임경제] 하나은행이 환매 중단된 독일 헤리티지 파생결합증권(DLS)에 투자했던 투자자들에게 투자금 절반을 가지급키로 했다.

20일 하나은행에 따르면, 하나은행은 이달 23일까지 환매가 연기됐던 독일 헤리티지 파생결합증권(DLS)에 투자했던 투자자들로부터 가지급 신청을 받은 뒤 오는 26일 투자금의 50%를 '가지급'할 예정이다.

'독일 헤리티지 DLS'는 독일 내 문화적 가치가 있는 오래된 건물을 매입한 뒤 내부 리모델링을 거쳐 매각 혹은 분양해서 투자금을 회수하는 방식의 펀드다. 

저먼프로퍼티그룹(옛 돌핀트러스트)이 발행한 전환사채(CB)를 싱가포르 반자란자산운용 대출펀드가 인수했고, 이를 바탕으로 DLS가 발행됐다. 

추후 투자자들은 사후 정산 결과에 따라 지급받은 금액에 더해 추가 가액을 돌려받거나 받은 금액의 일부를 되돌려 줘야 할 수도 있다.

하나은행에서 환매 연기된 독일 헤리티지 펀드는 3개로 총 510억원 수준이다. 전날까지 투자자들의 약 70%가 가지급 신청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 하나은행은 투자금의 절반을 가지급하는 대신 투자자들에게 추후 형사 고소·고발을 제기하지 않는다는 약속을 받고 있다.

하나은행 측은 "오래된 건물을 매입해서 내부 리모델링을 진행하기 위해서는 당국의 인허가가 필요한데 인허가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펀드 환매가 연기됐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