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시·도지사 광역생활경제권 메가시티 구축 합의문 채택

2020-11-20 19:45:00

- 충청권 행정협의회…공동발전 협력 합의

[프라임경제] 충청권 4개 시·도지사들로 구성된 충청권 행정협의회가 20일 국립세종수목원 대강당에서 제29회 정례회의를 열고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 구축에 힘을 모으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날 행사에는 이춘희 세종특별자치시장을 비롯해 충청권행정협의회장인 양승조 충남도지사, 허태정 대전광역시장, 이시종 충북도지사가 모두 참석했다.

▲20일 국립세종수목원 대강당에서 충청권의 메카시티 추진합의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왼쪽부터 허태정 대전광역시장,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북도지사, 양승조 충남도지사. ⓒ 세종시

전국적으로 수도권에 대응하는 권역별 메가시티 구축 논의가 활발한 가운데 열린 충청권의 경쟁력 강화를 위한 '충청권 광역생활경제권(메가시티)' 구축 방안이 주요안건으로 논의됐다.

충청권 4개 시도는 공동 합의문을 채택하고 충청이 하나의 생활권과 경제권이 형성되도록 해 사회·문화·경제 등 모든 분야에서 공동발전을 위한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

이를 위해 4개 시·도지사는 행정수도 및 혁신도시 완성, 초광역 자율주행자동차 특구 및 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 충청권 광역 교통망 구축 등을 위해 적극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이로써 시가 정부에 이미 건의한 '일반철도 세종선(ITX 세종선, 서울∼세종 운행)'이 더욱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또, 충청내륙권 도시여행 광역관광개발사업, 충청권 실리콘밸리 조성, 충청권 자율주행 상용화지구 조성, KBS 충남방송국 조속 설립 추진 등을 공동 협력 안건으로 채택했다.

시는 이번 합의로 국회세종의사당 건립 등에 충청권이 공동으로 협력해 행정수도 완성 추진을 보다 강화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춘희 시장은 "충청권은 행정수도의 실질적 완성과 국가 균형발전의 모델을 만들 수 있는 운명 공동체"라며 "앞으로 대한민국의 역사를 새로 쓰는 활기찬 미래를 만들어 나가기 위해 충청권 광역경제권역 형성을 위해 지속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회의에 이어 이춘희 시장 등 4개 시·도지사는 국립세종수목원 이유미 원장의 안내를 받아 수목원을 둘러보며 담소를 나누는 등 훈훈한 분위기 속에서 모임을 마무리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