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군, 코로나 확진자 27명…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

2020-11-21 12:56:04

- 유흥주점·단란주점·콜라택, 유흥시설 3종 51곳 집합 금지…음식점 오후 9시 이후 포장 배달만

▲윤상기 하동군수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프라임경제

[프라임경제] 하동군은 21일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를 오후 2시를 기해 2단계로 격상한다.

이는 지난 19일 1.5단계 격상 이후 이틀만이며, 지난 17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나흘 만이다. 2단계 처분기간은 오는 27일 자정까지다.

하동군은 지난 17일 하동읍내 중학교의 첫 확진자 발생 이후 18일 17명, 19일 5명, 20일 0명에 이어 21일 3명이 확진돼 이날 현재 확진자는 모두 27명이다.

21일 오전 9시 현재 총 1608명이 검사해 1540명이 음성으로 나오고 41명이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확진자는 모두 마산의료원으로 이송됐으며, 국내 153명·해외 6명 등 모두 159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민간 중점·일반 관리시설에 대한 집합금지 및 이용인원 제한이 확대되고 위험도 높은 활동이 금지되는 등 제한이 한층 강화된다.

먼저 유흥주점·단란주점·콜라택 등 유흥시설 3종 51곳은 집합이 금지되고, 노래연습장 14곳도 시설면적 4㎡당 인원이 1명으로 제한되고 밤 9시부터 운영이 중단된다.

일반·휴게음식점, 제과점 971곳은 테이블 간격을 1m 이상 거리를 두고, 테이블 간 칸막이를 설치해야 하며, 음식점은 오후 9시 이후 포장 배달만, 카페는 시간과 무관하게 포장 배달만 허용된다.

실내체육시설 32곳은 시설면적 4㎡당 인원이 1명으로 제한되고, 오후 9시 이후 운영이 중단된다.

또 결혼식장·장례식장은 100명 미만으로 인원이 제한되고, 목욕탕·오락실은 음식물 섭취가 금지되는 등 시설면적 8㎡당 인원도 1명으로 제한된다.

뿐만 아니라 PC방 8곳을 비롯해 학원·교습소 34곳, 이·미용업 129곳 등에 대해서도 시설별로 음식·인원 등 제한이 한층 강화된다.

이와 함께 하동초·하동중·하동중앙중학교는 12월1일까지 전 학년이 원격수업으로 전환되고, 수능고사장인 하동고와 하동여고는 12월4일까지 원격수업을 하며, 별도 고사장인 금남고는 오는 26일부터 12월4일까지 원격수업을 한다.

원격수업 전환 이외 학교는 학교장 자체결정에 따라 진교초, 진교중, 악양중, 진교고 등은 전교생 3분의 2가 등교하며, 그 외 모든 학교는 정상등교 원칙이다.

공공시설은 지난 18일부터 2단계에 준하는 강력한 조처를 취해 2단계 격상 이후에도 같은 방역수칙이 적용된다.

윤상기 군수는 "거리두기 2단계 격상으로 군민의 불편과 어려움이 더욱 가중될 것으로 예상돼 죄송스러운 마음이지만 군민의 어려움 최소화하고 코로나가 조기에 종식될 수 있도록 모든 공무원이 최선을 다하겠다"며 "군민들도 고통분담에 협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