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부산 사회복지기관에 차량 113대 기부

2020-12-04 09:57:43

- 부산 지역 대표 기업, 지역공동체 위해 노사 공동명의로 기부 결정

[프라임경제] 르노삼성자동차는 부산시민공원 야외주차장에서 부산 사회복지공동모금회와 함께 10억원 상당의 전기차와 상용차 총 113대를 부산 사회복지기관에 전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친환경차 기증식을 진행했다고 4일 밝혔다.

지난 3일 열린 기증식에는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과 박종규 노조위원장을 비롯해 △홍정기 환경부 차관 △변성완 부산광역시장 권한대행 △신정택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조정희 부산시민단체협의회 상임공동대표 △박인호 부산경제살리기시민연대 상임대표 등 정부 기관 및 부산 사회복지단체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에 기부되는 △르노 트위지 100대 △SM3 Z.E. 10대 △르노 마스터 3대는 부산 내에서 △노인 △장애인 △저소득층 △동물복지 등을 위해 다양한 사회복지 서비스를 제공하는 70곳의 사회복지기관 및 사회적경제기관 등으로 전달돼 활용될 예정이다.

▲르노삼성이 지난 3일 부산시민공원 야외주차장에서 전기차 110대를 포함해 총 113대를 부산 사회복지기관에 전달하는 국내 최대 규모의 친환경차 기증식을 진행했다. ⓒ 르노삼성자동차

차량 기부는 코로나19 확산 장기화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 역시 길어지면서 사회의 도움과 관심이 필요한 취약계층들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미래 세대에게 깨끗한 자연환경을 물려줄 책임까지 고려돼 결정됐다.

아울러 사회복지와 환경이 접목된 친환경차 기부문화를 확산하고자 부산 지역을 대표하는 기업인 르노삼성과 환경부, 부산시가 뜻을 모아 성사됐다.

이를 위해 르노삼성은 지난 4월 노사가 2019년 임금 협약을 마무리하며 '코로나19로 인한 지역 사회의 어려움을 함께 나누기 위해 노사 공동명의로 사회공헌 기부금을 조성토록 한다'는 합의 사항을 마련한 바 있다.

특히 이번에 기부되는 르노 트위지는 이미 지역복지시설 사업에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다. 트위지는 좁은 골목길이나 언덕길 등을 보다 안전하고 빠르게 이동할 수 있어 장애인·독거노인 등 사회 취약계층에 대한 방문상담이나 도시락 배달 등에 활용성이 높다는 평을 받는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사장(왼쪽)이 홍정기 환경부 차관(왼쪽 두 번 째)에게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 르노삼성자동차

사회복지기관의 요청으로 제공하게 된 르노 그룹의 대표 중형 상용차 모델인 르노 마스터 역시 전 좌석에 접이식이 아닌 넓고 편안한 고정식 좌석과 3점식 안전벨트를 기본으로 장착해 안전성은 물론 편의성, 넉넉한 적재공간까지 확보한 모델로 국내 중형 승합 및 화물자동차 시장에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

도미닉 시뇨라 사장은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며 부산시민들의 고충이 큰데, 이럴 때일수록 지역사회와 시민들 간의 연대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위기를 극복하고 희망을 향해 나아가기 위해 함께 힘내자는 말을 전하고 싶고, 이번 전기차 기부가 도움이 필요한 이웃들을 대상으로 한 사회복지 서비스를 지원하고 미래세대를 위한 환경보존을 위한 친환경차 기부 문화의 확산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 "르노삼성은 부산시민 성원 덕분에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이한 가운데 진심으로 감사 말씀 전한다"며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지역사회와 더불어 발전하는 기업이 되겠다"고 덧붙였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