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 개인위생용품 사회취약계층 1만 가구에 전달

2020-12-09 13:55:31

- 자사 연수원 경기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 등 코로나19 극복에 앞장

[프라임경제] 한화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겨울철 독감 예방을 위해 개인위생용품 세트를 제작, 사회취약계층 1만 가구에 전달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방역물품은 최근 코로나19 확산과 사회적 거리 두기 2.5단계 시행을 맞아 한화그룹이 긴급 주문 제작했다. 물품은 △마스크 15매 △손 세정제 △휴대용 소독 티슈 등으로 구성돼 있으며, 개인위생용품 구입이 어려운 사회취약계층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한화그룹이 코로나19 확산 방지와 겨울철 독감 예빵을 위해 개인위생용품 세트를 사회취약계층 1만 가구에 전달한다. ⓒ 한화


방역물품들은 한화·한화솔루션·한화건설·한화에어로스페이스·한화시스템·한화생명·한화손해보험 등 7개사 사회봉사단이 이달 말까지 자매결연을 맺은 복지관과 보훈청, 요양원 등 20여개 기관에 전달할 계획이다.

한편, 한화그룹은 코로나19 극복에 동참하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여러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 실제로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지난 10월 한화그룹 창립 68주년 기념사에서 경제·사회·환경적 지속가능성을 위한 기업의 역할을 강조하며, 전사적인 ESG경영과 사회공헌, 상생협력을 주문한 바 있다.

실제로 한화그룹은 병상 부족 사태 해결에 기여하기 위해 경기도 용인에 위치한 한화생명 라이프파크(LifePark) 연수원을 경기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고 있다. 특히 한화생명 연수원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한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한화와 한화솔루션은 지난 2월 대구·경북 지역이 특별관리구역으로 지정되자 마스크 15만장을 기부했다. 한화토탈은 사업장이 위치한 충청남도 서산시에 마스크 1만장과 방진복 2400벌, 손 소독제 2000개 등 방역용품을 전달하기도 했다.

아울러 한화생명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지난 8월 소상공인 보험고객이 운영하는 가게 240곳에서 총 3억원 상당의 생필품 구입해 전국 500여 곳의 한부모 가정과 복지관에 기부했다.

한화솔루션과 한화호텔앤드리조트 등은 화훼농가를 돕기 위한 플라워 버킷 챌린지에도 동참한 바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