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시스템, K방역 수준 높인다…열화상 카메라 국제표준 착수

2020-12-11 09:41:07

▲열화상 카메라가 시민들의 발열을 체크를 하고 있다. ⓒ 연합뉴스

[프라임경제] 한화시스템(272210)이 인체 발열 감지용 열화상 카메라의 성능 측정을 위한 국제표준 개발에 나선다.

한화시스템은 한국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KCL)·한국영상정보연구조합과 함께 컨소시엄을 이뤄,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이 주도하는 '열화상 카메라 온도센서의 해상도, 온도 동적범위 및 온도 정확도 시험방법 국제표준' 개발에 착수한다고 11일 밝혔다.

코로나19 생활방역으로 체온 측정이 일상화된 가운데, 온도를 책정하는 열화상 카메라의 오작동으로 방역 빈틈이 발생하고 있다.

코로나19 이후 '체온 측정용 안면인식 열화상 카메라' 보급은 급속히 확대되온 반면, 정작 제대로 된 성능 측정기준은 없었기 때문이다. 현재 열화상 카메라는 안전성과 인체 유해성을 기준으로 하는 전자파 인증만 받고 있다. 해상도별 시험표준이나 동적범위 및 온도 정확도를 측정하기 위한 방법과 기준은 국내외 모두 부재한 상황이다. 

한화시스템의 열화상 카메라 관련 표준이 제정되면 기기 정확성을 높이고 불량 제품을 걸러낼 수 있어 보다 강력한 코로나 방역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화시스템은 지난 40여년간 축적해 온 관련 시험 및 제조기술 노하우를 KCL에 제공하고, 실증 시험과 데이터 분석을 맡아 열화상 카메라의 성능을 측정할 수 있는 국제표준안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화시스템은 지난 1978년 이후 전자광학 분야에서 실적을 쌓아왔으며, 현재 글로벌 수준의 기술력과 시험 시설을 보유하고 있다. 

김연철 한화시스템 대표이사는 "완벽한 K-방역 기준이 국민건강을 지키고 세계시장을 선도할 수 있도록 국제표준 개발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