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건설, 주택명가 재건…'리모델링 1위' 굳히기 나선다

2020-12-14 11:18:36

- 업계 1위 준공 실적 보유, 신공법 개발 · 전담 엔지니어 육성 · 전략적 제휴 추진

▲서울 송파구 오금 아남 아파트 투시도. 이 아파트는 기존 299가구가 리모델링을 통해 328가구로 확장되며, 증가된 29가구는 일반분양으로 공급될 예정이다. ⓒ 쌍용건설



[프라임경제] 올해 11개 단지 약 8000가구의 '더 플래티넘' 분양 흥행을 통해 주택명가 재건에 성공한 쌍용건설이 내년에는 리모델링 분야 1위 굳히기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정부의 재개발·재건축 규제가 강화돼 사업지가 줄어들면서 다수의 건설사들이 리모델링 사업에 눈을 돌리는 상황이 벌어지고 있다. 하지만 리모델링 공사는 신축공사에 비해 난이도가 높아 경험이 없는 시공사가 뛰어들기에는 쉽지 않다.  

쌍용건설은 2000년 7월 리모델링 전담팀을 출범한 이래 독보적인 기술력을 바탕으로 누적 수주실적이 13개 단지 총 9000가구(약 1조원)에 달한다. 

국내 1~4호 리모델링 단지인 △서울 방배동 쌍용예가 클래식 준공(2007년) △당산동 쌍용예가 클래식(2010년) △도곡동 쌍용예가 클래식(2011년) △밤섬 쌍용예가 클래식(2012년)을 모두 성공적으로 수행해 리모델링 준공 실적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는 것도 강점이다. 

또한 △국내 최초 2개층 수직증축 △지하주차장 신설 엘리베이터 연결하는 지하층 하향 증설공법 △단지 전체 1개층 필로티 시공 △2개층 지하주차장 신설 △지상·지하층 동시수행공법을 선보였다. 이에 더해 단면증설·철판보강·탄소섬유보강 등 각종 구조보강공법과 댐퍼(진동흡수장치)를 활용해 진도 6.5~7.0까지도 견딜 수 있는 내진설계(일반 건축물 기준 6.5)를 도입하는 등 타사의 추종을 불허하는 신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일반 건축물 리모델링 실적도 탁월하다. 1991년 도면도 없는 상태에서 싱가포르의 국보급 호텔인 '래플즈 호텔'을 완벽하게 본원·증축했고, 1999년에는 캐피탈 스퀘어 빌딩 샵하우스(Capital Square Office Building Parcel-E) 리모델링을 통해 싱가포르 정부로부터 URA(Urban Redevelopment Authority)를 수상하는 등 해외에서 기술력을 먼저 인정받았다.

국내에서는 2000년 루이비통의 아시아 단독 매장 중 최대 규모의 '루이비통 뉴 컨셉트 스토어'를 리모델링했고, 지난해에는 현존하는 최고의 건축가로 불리는 프랭크 게리가 설계한 '루이비통 메종 서울'을 성공적으로 완공했다. 

이밖에도 서울 힐튼호텔과 소피텔 앰배서더에 이어 최근에는 그랜드앰버서더 서울 호텔 등 고급건축 분야에서도 압도적인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 

쌍용건설은 내년 상반기 송파구 오금 아남 아파트 착공에 맞춰 국내 리모델링 최초로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보증승인을 받아 증가된 29가구 일반분양을 추진할 방침이다. 

쌍용건설 관계자는 "초격차 1위 수성을 위해 서울과 수도권 대단지, 역세권 등 입지가 양호한 곳의 아파트 리모델링 수주를 강화할 예정"이라며 "신공법 개발과 전담 엔지니어 육성은 물론 초대형 프로젝트 수주를 위해 타사와 전략적 제휴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