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생명, 쪽방촌 겨울나기 식사지원…코로나19 극복 희망 전달

2020-12-15 09:07:58

▲봉사자들이 센터에서 거동이 불편한 쪽방촌 거주자에게 도시락을 배달하고 있다. ⓒ 신한생명


[프라임경제] 신한생명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쪽방촌 거주민과 소상공인을 연결해 사회적 상생을 도모하고자 식사지원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번 캠페인은 소규모 골목식당 이용쿠폰을 구입해 서울역 인근 쪽방촌 거주자 1000여명에게 제공하고 식사를 지원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거동이 불편한 사람들에게는 봉사자들이 도시락을 직접 전달했다. 

신한생명은 최근 코로나19로 쪽방촌 거주민의 사회적 고립감이 커지는 상황 속에서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하며 진행된 이번 배달로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었다고 자평했다.

이번 후원은 사회적으로 도움이 필요한 곳에 지속적이고 실질적인 지원이 될 수 있도록 하는 데 중점을 두었고, 이는 "나눔이 필요한 곳에는 꾸준히 지원해야 한다"는 신한생명 성대규 사장의 신념이 반영된 결과다.

성대규 사장은 수년간 개인적인 후원은 물론이고 다양한 방식으로 서울역 쪽방촌에 후원을 이어오고 있다. 보험개발원 시절 행사를 통해 모금한 성금으로 생필품 약 400상자를 전달한 적이 있으며, 신한생명 사장 취임 후에도 임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이루어진 '아나바다 나눔 장터' 행사를 통해 얻은 수익금으로 구매한 라면 947박스를 전달하기도 했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기를 보내고 있는 소상공인과 쪽방촌 거주자에게 온정의 손길을 건네게 돼 더욱 의미가 깊다"며 "앞으로도 도움이 필요한 곳에 지속적인 나눔의 가치를 전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