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올해도 재해근로자 1억원 지원…"안전 최우선"

2020-12-15 10:51:31

- 2017년부터 매년 1억원씩 건설재해근로자 치료비·생계비 기부

▲반도건설과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은 1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건설회관에서 건설재해 근로자 지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왼쪽 두 번째부터) 박현일 반도건설 대표, 최윤호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부이사장, 최동민 반도문화재단 국장과 관계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반도건설


[프라임경제] 반도건설은 건설재해근로자 치료비·생계비 지원을 위해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에 1억원을 기탁했다고 15일 밝혔다.

반도건설과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은 14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건설회관에서 건설재해 근로자 지원금 전달식을 가졌다. 전달식은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간단히 진행됐으며 △박현일 반도건설 대표 △최윤호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부이사장 △최동민 반도문화재단 국장이 참석했다.

이날 기탁한 1억원 지원금은 재해근로자의 치료비·생활비 지원에 사용 될 예정이다. 

반도건설은 2017년부터 매년 1억원씩 건설재해근로자를 위한 기부를 이어오고 있다. 건설업종의 재해건수가 늘어나는 상황 속에서 종합건설사로서 사회적 책임을 다해야 한다는 권홍사 회장의 뜻에 따른 것이다.

반도건설은 지난 3년간 138명의 재해근로자를 대상으로 3억원의 치료비와 생계비를 지원했으며 올해도 50여명의 재해근로자를 대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안전보건공단 자료에 따르면 올해 1~9월 사이 발생한 전체 산업재해자 수는 8만229명으로 전년 동기간(8만846명) 대비 소폭(0.7%) 감소했으나 여전히 많은 상황이다. 이 중 건설업 분야의 산업재해자는 1만9365명으로 전체 24.1%를 차지해 건설사들의 건설현장에 대한 안전대책 강화와 건설재해근로자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이 필요하다. 

반도건설은 건설재해근로자들이 처한 어려움에 관심을 갖고 도움이 필요한 근로자들의 치료비와 생계비를 지원함으로써 빠른 시일 내에 현장에 복귀할 수 있도록 도울 예정이다. 

박현일 반도건설 대표는 "모든 건설사가 현장근로자의 안전을 우선 과제로 삼아야 한다"며 "불의의 사고로 아픔을 겪고 있는 재해근로자들이 빨리 쾌유할 수 있도록 지원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최윤호 건설산업사회공헌재단 부이사장은 "지난 4년간 꾸준히 건설재해근로자들에게 관심을 갖고 지원해 준 반도건설 관계자분들께 감사드린다"며 "도움의 손길을 필요로 하는 곳에 지원금이 잘 전달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반도건설은 올해 '모두가 참여하는 Safety First 기업안전문화 구축'을 경영방침으로 수립하고 △고위험작업 사전허가제 △안전감시단 운영 △무재해 현장 · 우수근로자 포상 등 여러 장치 및 제도를 통해 현장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