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업인력공단, VPN 기반 콜센터 재택시스템 구축

2020-12-28 17:58:17

- 콜센터 상담사 동시에 40% 재택근무 가능해져…29일부터 시범운영

[프라임경제] 한국산업인력공단은 내년부터 VPN(가상사설망) 기반의 콜센터 재택시스템을 도입한다고 28일 밝혔다.

▲한국산업인력공단은 내년부터 집에서도 상담이 가능한 콜센터 재택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밝혔다. ⓒ 한국산업인력공단

코로나19가 장기화됨에 따라 한국산업인력공단은 대표 전화상담 응대품질 향상을 위해 콜센터 상담사의 약 40%가 동시에 재택근무가 가능한 콜센터 재택근무 시스템을 구축했다.

콜센터 재택시스템은 코로나19 예방과 비대면 업무환경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도입됐으며 오는 29일부터 시범운영에 들어간다.

이로 인해 한국산업인력공단 콜센터 상담사는 집에서 공단 대표전화 상담이 가능해져 향후 상담사의 근무 여건 등을 고려해 인프라를 점차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한국산업인력공단은 2007년 해외주재 직원과 출장 직원이 외부에서 공단 내부 시스템을 이용해 전자문서 작성과 결재 등을 할 수 있도록 가상사설망(VPN) 기반의 원격업무 시스템을 도입했다.

아울러 지난 2013년부터 가상화 업무 PC 시스템을 구축해 사무실 밖에서도 사무실과 동일한 업무 환경을 구현했으며, 이를 통해 지난 3월 이후 정부 방역지침에 따라 재택근무를 원활하게 실시하고 있다.

김동만 한국산업인력공단 이사장은 "공단은 10여 년 전부터 스마트 근무 환경 조성을 준비해 왔으며, 이를 통해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하고 콜센터 재택근무시스템도 도입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재택근무 활성화를 통해 안전하고 스마트한 직장을 만들고 4차 산업혁명에 대처해 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