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돌 뮤직영화 '아이돌레시피' 캐스팅 확정…내년 촬영 돌입

2020-12-28 17:51:56

[프라임경제] 휴먼코믹 아이돌 뮤직영화 '아이돌레시피'가 배우희·켄타·문종업·소희·유호연·나현 등 6명의 아이돌 캐스팅을 확정 짓고 오는 2021년 1월부터 본격적인 촬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아이돌레시피’'에 출연하는 6명의 아이돌 배우희(왼쬑 위부터)·켄타·문종업·소희·유호연·나현.


아이돌레시피는 소속사의 냉대로 오합지졸이 되어버린 무명 아이돌그룹 '벨라'가 자신들을 팔아치우려던 악덕 매니저와의 갈등 끝에 화합을 이룬 후 빌보드 진출까지 성공하게 되는 코믹 뮤직 영화다.

영화에서 벨라의 멤버들은 각자의 사연을 담아 다양한 개성의 테마곡을 뮤지컬 안무로 표현하고, 극 후반부에 완전체가 돼 화려한 주제곡 퍼포먼스를 선보일 계획이다.

아이돌레시피는 달샤벳 출신으로 꾸준히 배우활동을 해왔던 배우희가 그룹 벨라의 프로듀서로 변신하는 '켈리'역, 해외 팬을 많이 확보한 켄타(JBJ95)가 좌충우돌 하지만 절실할 때 한 건을 터트려 주는 벨라의 춤 꾼 '레디'역을 맡는다.

또한 비주얼 담담 '제니아'역 나현(전 소나무), 작곡 천재이면서 같은 멤버인 제니아와 사귀는 '장준'역에 문종업(전 BAP), 벨라의 리더이면서 수학천재인 '도영'역에 유호연(느와르), 여자리더 및 메인보컬 '지안'역에 소희(엘리스)가 출연을 확정 해 인기 아이돌의 또 다른 연기 재능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메가폰을 잡은 피터리 감독은 드라마 풀하우스(KBS)·패션70s(SBS)·대망(SBS) 등의 제작 총괄이었으며, 2015년과 2016년에는 웹드라마 첫 사랑 불변의 법칙과 중국 기린 영화사 올해의 기대작을 수상한 한·중합작 웹무비 로맨틱보스를 연출한 바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