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대기업 2곳 중 1곳에서만 '신입사원' 뽑는다

2021-01-04 18:08:31

- 대기업 채용계획 지난해 71.1%에서 올해 56.2%

[프라임경제] 올해 2021년 신입사원을 뽑겠다는 기업은 38.7%로 지난해 41.2% 대비 소폭 줄은 것으로 보인다.

▲인크루트가 705개 기업을 대상으로 올해 신입사원 채용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기업 38.7%가 채용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 인크루트

인크루트가 비대면 알바채용 바로면접 알바콜과 함께 '2021년 대졸신입 채용계획'에 대해 조사한 결과 올해 대기업 채용계획은 56.2%로 나타났다.

인크루트는 지난 2003년부터 매년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대졸신입 채용동향 조사를 실시했다.  올해 참여기업은 총 705곳으로 △대기업(종업원수 1000명 이상) 104곳 △중견기업(종업원수 300명~999명) 157곳 △중소기업 (종업원수 299명 이하) 444곳이 포함됐다.

먼저 올해 신입사원을 1명이라도 뽑을 계획에 대해 질문에 대해 '확실한 채용계획이 있다'고 확정한 기업은 38.7%로 조사됐다. 이어 △'채용의사는 있으나 세부사항은 미정'(38.8%) △'채용여부 자체가 불확실'(16.0%) △'1명도 채용하지 않을 것'(6.6%) 로 각각 확인됐다.

이렇듯 올해 신입채용을 확정한 기업은 삼분의 일에 그치는 것으로 이는 지난해 41.2%에 비해 2.5%p 낮아진 수치다.

채용계획은 기업규모별로도 차이를 보였다. 올해 신입 채용을 확정 지은 곳은 △대기업이 56.2%로 가장 높았고 △중견기업 43.4% △중소기업 32.7% 순으로 집계됐다. 단 작년 71.7%였던 대기업 신입 채용계획이 1년새 14.9%p 떨어진 점이 눈에 띈다.

업종별 채용 확정비율으로는 △전자 · 반도체(58.1%)에서 최다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자동차 · 부품(48.1%) △기계 · 금속(44.1%) △정유 · 화학(43.8%) △식음료(42.1%) △IT · 정보통신 · 게임(41.5%) 등의 업종 등이 상위에 속했다. 반면 △예술스포츠(21.4%) △여행 · 숙박(30.8%) 등에서 평균을 밑도는 저조한 채용계획을 내놨다.

이에 더해 채용미정 비율은 △중소기업(60.4%)에서 가장 높았고 이어서 △중견기업(51.0%) △대기업(37.1%) 순으로 확인됐다.

올해 신입채용 계획은 지난해 보다 소폭 줄어든 가운데 대기업의 마이너스 채용계획이 가장 눈에 띄는가 하면, 중소기업 3곳 중 2곳 가량은 채용계획 조차 세우지 못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에 대해 서미영 인크루트 대표는 "올해 기업들이 보수적인 신입 채용전망을 내놓은 가운데 특히 신입구직자들의 입사 선호도가 높은 대기업의 채용계획이 가장 크게 줄어든 점에서 우려스럽다"고 설명했다.

.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