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기자협회, 1월의 차에 '제네시스 GV70' 선정

2021-01-05 11:44:13

- "역동적인 외장 디자인과 여백의 미를 살린 내장 디자인 돋보여"

[프라임경제] 사단법인 한국자동차기자협회(Korea Automobile Journalists Association,  KAJA)는 2021년 1월의 차에 제네시스 GV70를 선정했다고 5일 밝혔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산하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는 매월 1일부터 말일까지 한 달 동안 출시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을 대상으로 △외부 디자인 △내부 인테리어 △제품의 실용성 △안전성 및 편의사양 △상품성 및 구매 의향도 총 5개 항목을 종합 평가해 후보 차량을 선발한다.

아울러 이들 차량을 대상으로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임원들의 투표를 통해 최고의 차량 1대를 선정한다.

지난달에 출시된 신차 중에는 △메르세데스-벤츠 AMG GT C 로드스터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 쿠페 △제네시스 GV70(브랜드 가나다순)가 1월의 차 후보에 올랐고, GV70가 20.3점(25점 만점)을 얻어 1월의 차로 최종 선정됐다.

▲제네시스 GV70. ⓒ 제네시스 브랜드


5개 평가 항목별로 1~5점 척도를 적용했으며, GV70는 5개 평가 항목에서 평균 4.1점(5점 만점)을 기록하는 등 전체 항목에서 우수한 점수를 받았다. 특히 외부 디자인 및 내부 인테리어 항목에서 4.7점을, 안전성 및 편의사양 항목에서 4점의 높은 점수를 받았다.

류종은 올해의 차 선정위원회 위원장은 "GV70는 제네시스 브랜드 고유의 디자인을 가장 잘 표현하고 있다고 평가받을 만큼 역동적인 외장 디자인과 여백의 미를 살린 내장 디자인이 돋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고객취향에 맞게 선택 가능한 엔진 라인업과 다이내믹한 동력 성능, 차량에 채택된 생체 인식 및 증강현실 기술은 운전의 즐거움과 편안함을 제공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2019년 5월부터 이달의 차를 선정 및 발표하고 있으며, 지난달에는 쌍용차 올 뉴 렉스턴이 이달의 차에 오르는 영예를 안았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협회 홈페이지를 통해 이달의 차 선정 결과를 공지하고 있다.

한편,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국내 유수의 일간 신문, 방송, 통신사, 온라인, 자동차 전문지 등 54개 매체를 회원사로 두고 있으며 회원사 소속 기자 200여 명이 활동하고 있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자동차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언론의 창달, 올바른 자동차 문화 정착 유도, 자동차 기자들의 자질 향상과 회원 상호간 친목 도모를 목적으로 지난 2010년 8월12일 설립됐다. 이후 2013년 12월12일 산업통상자원부로부터 사단법인 인가를 받았다. 

이외에도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매년 대한민국 최고의 자동차를 뽑는 올해의 차(COTY, Car of the Year)를 선정 및 발표하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