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호, '친정' 국민의힘 합류…홍준표 복귀와는 다르다?

2021-01-07 12:34:39

[프라임경제] 김태호 무소속 의원이 국민의힘으로 복당한다. '친정'으로 돌아오는 셈인데, 이는 경상남도 지사를 지내는 등 활발히 정치 이력을 쌓아온 그가 무소속으로 남아있는 것이 정치적 손실이라는 보수정치권 일각의 시각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돼 눈길을 끈다.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는 7일 비공개 회의를 열고 김 의원의 복당 신청안을 가결, 처리했다. 

한편, 이번 김 의원 문제 처리를 계기로 윤상현·홍준표 의원등 무소속 의원들도 원대 복귀할지 다시 관심이 모아진다.

윤 의원의 경우 공직선거법 문제로 기소된 상황이고 홍 의원은 국민의힘 초선 등에서 반대 기류가 강하게 있는 것으로 알려져 복당 마무리에 당 지도부가 난색을 표하고 있다. 홍 의원은 이에 따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공개적으로 비난하기도 했다.

하지만 김 의원이 국민의힘으로 합류하게 되면서, 정치적 부담이나 사법적 이슈가 있더라도 보수 진영 인력풀 확대나 정치적 갈등 봉합 차원에서 나머지 무소속 의원 복당 문제에도 탄력이 붙을 가능성이 재차 제기되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