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접종 2월 후반부터…"3·4분기 국민 70% 접종 완료 계획"

2021-01-08 14:49:29

- 정세균 국무총리 국회 긴급 현안질의 참석…"3차 대유행 정점 통과"

[프라임경제] "올해 가을 이전에 국민 60~70% 정도가 접종을 마쳐서 집단면역에 가능한 수준에 이를 것이다. 3~4분기 중으로 국민의 60~70%가 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하겠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8일 오전 국회 긴급현안질의에 참석해 이같이 말했다. 또, 야당의 '늑장 백신' 비판에 대해서는 "한국에 맞는 백신 전력이 따라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 연합뉴스


정 총리는 이날 "백신이 언제 도입되는지 궁금해하는 국민들이 많다"는 김성주 민주당 의원의 발언에 "특정하는게 쉽지 않으나 2월 후반에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아스트라제네카의 경우 가장 빠른 시간내 허가를 내려고 준비 중인데도 40일이 걸린다. 정부는 사용허가가 2월쯤에는 나올 것으로 보고 접종에 필요한 사전조치 태스크포스(TF)를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다른 나라와 비교해 우리나라의 백신 수급양이 적다'는 강기윤 국민의힘 의원의 지적에는 "5600만명분은 부족하지 않다는 게 정부의 판단"이라며 "백신은 전부 국민 세금으로 사는 것 아닌가. 대한민국이 필요 물량의 5, 6배를 사야 할 이유가 없다"고 했다.

또한 강 의원이 '전세계 41개국이 접종 중'이라며 늦장 백신을 탓하자 정 총리는 "백신은 예방하기 위해 맞는 것"이라며 "일방적으로 판단할 일이 아니다. 우리 대한민국은 대한민국에 맞는 전략을 갖고 있고, (정부는) 그 전략에 따라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특히 현재 외국에서 접종되고 있는 백신이 안정성과 효과성 측면에서 완벽하지 않은 상황이라 K방역과 치료제, 백신을 효율적으로 결합하는 전략을 사용하겠다는 입장이다.

현재 국내 코로나19 유행 상황에 대해서는 정점을 지났다고 판단했다. 

정 총리는 "지난 연말을 기점으로 코로나19가 감소 추세에 왔다고 판단하는가"라는 김성주 의원의 질문에 "감염 재생산지수(R값)가 지금 1수준으로 내려왔다"며 "앞으로 방역을 철저하게 잘하면 안정화 추세로 갈 수 있다고 판단한다"고 답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