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대한통운, 청각장애인 맞춤형 일자리 '블루택배' 론칭

2021-01-12 09:35:40

- 아파트단지내 택배거점에서 각 가정으로 배송…물류 CSV 사업 확장 예정

▲CJ대한통운이 아파트단지내 거점으로 운송된 택배상품을 청각장애인 배송원이 각 가정까지 배송하는 '블루택배' 서비스를 본격 개시한다. ⓒ CJ대한통운

[프라임경제] CJ대한통운(000120)이 아파트단지내 거점으로 운송된 택배상품을 청각장애인 배송원이 각 가정까지 배송하는 '블루택배' 서비스를 본격 개시한다. 

CJ대한통운은 에스엘로지스틱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인천지사와 함께 인천시 연수구 송도SK뷰 단지에서 청각장애인을 위한 공유가치창출(CSV) 사업인 블루택배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2일 밝혔다. 

송도SK뷰 블루택배는 전체 2100가구를 대상으로 택배를 배송하는 서비스로, 현재 지역 청각장애인 5명이 일하고 있다. 이들은 일인당 하루 평균 150개, 월 4000개의 상품을 각 가정에 배송하고 있다.

택배기사가 서브터미널에서 상품을 인수해 각 가정까지 배송하는 기존의 배송방식과 달리, 블루택배는 택배기사가 서브터미널에서 아파트단지내 거점까지 운송한 상품을 배송원이 맡은 구역별로 구별해 배송한다. 이때문에 상대적으로 좁은 지역 안에서 움직이며 안정적인 수입을 얻을 수 있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지역사회도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인천지사는 지역 장애인을 대상으로 블루택배 배송원 모집·교육과 함께 청각장애인 전문통역사를 지원 중이다. 송도SK뷰 입주민들은 블루택배 도입 환영은 물론 블루택배 배송원이 쉴 수 있는 휴식공간과 배송거점을 무상 제공하고 있다.

CJ대한통운은 어르신을 대상으로 한 '실버택배'와 장애인 대상 블루택배 등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CSV 사업을 확대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CJ대한통운 관계자는 "송도SK뷰 블루택배의 지역사회 협력 모델을 기반으로 인근 아파트 단지로 서비스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라며 "물류를 기반으로 지속가능한 CSV 모델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