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케이뱅크, ATM 수수료 무료 유지

2021-01-13 09:12:37

- 오는 6월30일까지 무료 정책 연장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가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수수료 무료 정책을 연장했다. ⓒ 연합뉴스

[프라임경제] 인터넷전문은행 카카오뱅크와 케이뱅크가 현금자동입출금기(ATM) 수수료 무료 정책을 연장했다.

13일 은행권에 따르면 케이뱅크는 ATM 수수료 면제 기간을 오는 6월30일까지 연장한다고 최근 공지했다. 전국 GS25 편의점과 전국 모든 은행의 ATM 기기 사용 시 수수료가 면제되며 출금·입금·이체 등 모든 ATM 거래가 해당된다.

카카오뱅크의 경우 2017년 7월 출범 때부터 계속 ATM 수수료 무료 정책을 유지해왔다. 이에 따라 전국의 모든 은행 지점 및 모든 편의점의 ATM에서 전체 서비스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케이뱅크도 ATM 수수료 면제 정책을 GS25 편의점부터 시작했으며, 2017년 9월 우리은행, 2019년 1월 전 은행으로 확장했다.

이를 통해 고객에게 혜택으로 돌아간 누적 비용은 총 140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작년에만 약 600억원이 ATM 이용 고객에게 혜택으로 돌아갔다. 전년(431억원)보다 약 40% 증가한 규모다.

앞서 카카오뱅크도 작년 말까지였던 ATM 수수료 무료 이용 기간을 올해 6월 30일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전국의 모든 은행 지점 및 모든 편의점의 ATM에서 전체 서비스를 무료로 사용할 수 있다.

인터넷은행들이 ATM 수수료 무료 정책을 펴는 이유는 시중은행과의 차별화를 위하기 때문이다. 인터넷은행들은 시중은행과 달리 지점이 없는 만큼, ATM을 고객에게 차별화된 서비스를 경험하도록 할 수 있는 주요 접점으로 보고 있다. 

카카오뱅크는 "ATM 수수료를 비용이 아닌 '고객 혜택'으로 재해석한 점이 고객 수 확대 효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