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출마 선언 "공시지가 결정, 서울시장 동의 얻도록 할 것"

2021-01-13 11:16:49

[프라임경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13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공식선언했다.

그는 "빈곤의 덫을 제거하기 위해 서울형 기본소득제도를 도입해 최저생계비조차 없이 살아가는 분들이 서울엔 절대 없도록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코로나 사태로 인한 실직 해법으로는 "대거 '코로나19 위기대응 특별 채용'으로 뽑아 코로나19 사각지대 관리 업무를 맡기겠다"는 아이디어를 제시했다.

그는 교육 이슈에도 역점을 뒀다. "25개구 25개 우수학군을 조성하기 위한 '서울 25·25 교육 플랜'을 제시하는 한편, "각 구별로 2~3개의 시립 글로벌 커뮤니케이션 센터를 열어월 2~3만원의 저렴한 비용으로도원어민과 전문 교육인력으로부터 외국어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공약했다.

부동산 정책과 관련해서도 목소리를 냈다. "갖고 있어도 세금, 구입을 해도 세금, 팔아도 세금, 틈만 나면 국민 돈 뺏어가는 것을 이대로 보고만 있을 수 없다"며 "공시지가 결정 과정에서 서울시장의 동의를 얻도록 하여 무분별한 공시지가 폭등을 원천 차단하겠다"고 약속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