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머너즈 워' e스포츠 열기 잇는다"

2021-01-13 14:39:11

- 컴투스, 동남아 지역별 다양한 콘셉트 '서머너즈 워' 토너먼트 전개

[프라임경제] 컴투스(078340, 대표 송병준)는 글로벌 히트작 '서머너즈 워: 천공의 아레나(이하 서머너즈 워)'의 토너먼트를 동남아시아 여러 국가에서 다양한 콘셉트로 진행하며 글로벌 e스포츠 열기를 이어가고 있다.

컴투스는 지난 12월부터 약 한달간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 등 동남아시아 주요 지역에서 현지 유저들이 참여하는 '서머너즈 워' 토너먼트를 전개했다. 

▲ⓒ 컴투스


세 지역별 토너먼트는 지난 해 11월 말 성황리에 막을 내린 '서머너즈 워' 글로벌 e스포츠 대회 '서머너즈 워 월드 아레나 챔피언십(이하 SWC)'의 뜨거운 열기를 이으며 동남아시아 팬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진행됐다.

먼저 인도네시아와 베트남에서는 각 지역에서 활동하는 길드 대상의 토너먼트가 열렸다. 인도네시아에서는 현지의 상위 300위 내 길드 중 8개 길드가 선발돼 토너먼트가 진행됐으며, 2개조로 나눠 리그전을 전개하고 승점이 높은 두개 팀이 파이널 토너먼트를 치러 지역 최고 길드를 가렸다.

이어 베트남에서는 총 34개 신청 길드 중 16개 길드가 선발돼 토너먼트가 개최됐으며, 12월말부터 실시된 조별 리그전을 통해 승리한 두 팀이 오는 23일 열리는 파이널 토너먼트에서 최종 대결을 펼칠 예정이다.

태국에서는 여성 유저들을 대상으로 한 리그 '발키리 아레나'를 개최해 유저들의 이목을 모았다. 대진 추첨부터 파이널까지 약 3주간의 일정으로 진행됐으며, 현지 유저들의 뜨거운 참여 속에 총 16명 여성 선수가 선발돼 토너먼트가 펼쳐졌다.

컴투스 관계자는 "세 지역별 토너먼트는 각 지역의 '서머너즈 워' 페이스북을 통해 중계됐다"며 "해당 경기들은 종료 후 수만 건에 이르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서머너즈 워'의 현지 인기와 식지 않는 e스포츠의 열기를 증명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