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HL, 보잉 777 화물기 8대 추가 발주…국제특송 강화

2021-01-14 10:25:08

- 코로나로 화물 수요 늘자 항공기 추가 투입, 서비스 안정화 나서

▲ⓒ DHL 익스프레스

[프라임경제] 국제특송기업 DHL 익스프레스는 신형 보잉 777 화물기 8대를 추가 발주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투자는 DHL 익스프레스의 대륙간 항공 네트워크 강화의 일환으로, 사측은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국제 특송 시장 내 고객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진행했다는 설명이다. 발주한 화물기는 오는 2022년부터 인도될 예정이다.

보잉 777 화물기는 듀얼 엔진을 장착한 세계에서 가장 크고 성능이 뛰어난 기종으로, 최대 102톤의 화물을 싣고 9200km 가까이 비행이 가능해 전자상거래 성장 수요를 안정적으로 지원할 수 있다. 또한, 높은 연료 효율성으로 기존 보잉 747-400 화물기 대비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18%가량 저감할 수 있어 DHL의 지속 가능 목표를 달성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한병구 DHL 코리아 대표는 "작년 한 해 동안 전 세계적인 전자상거래 성장에 힘입어 한국 또한 이커머스 물량이 200% 이상 급증했다"라며 "올해 코로나19 백신 운송을 비롯해 여러 산업의 국제 특송 물량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국내 인천 게이트웨이 시설 확장과 콜드체인 시스템 등 인프라 투자에 앞장서 DHL 코리아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DHL 익스프레스는 2018년에 발주했던 14대의 보잉 777 화물기 가운데 10대를 인도받았으며, 이를 통해 작년 성수기에 온라인 쇼핑 물량을 안정적으로 처리했다. 현재 DHL은 17개 제휴 항공사와 260대의 전용 항공기로 일일 3000편 이상의 비행을 통해 전 세계 220개 국가 및 지역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