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석2구역 "공공재개발, 이대로는 못한다"…정부와 기싸움

2021-01-28 14:12:05

- 용적률·분양가 정부 제시안 반발…나머지 사업지 지속 우려 "아직 전달 못 받아"

▲서울 동작구 흑석2구역 재개발 추진위원회 사무실. = 김화평 기자



[프라임경제] 공공재개발 후보지로 선정된 서울 동작구 흑석2구역 재개발 추진위원회가 정부가 제시한 용적률과 일반분양가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공공재개발 후보지 중 대장주로 꼽히는 흑석2구역 행보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흑석2구역은 4만5229㎡ 규모로 지난 15일 공공재개발 첫 시범사업 후보지로 선정된 8곳 중 면적이 가장 넓다. 현재 크고 작은 상점을 비롯해 270세대가 거주 중이나 공공재개발 사업이 계획대로 진행될 경우 1310세대로 늘어나게 된다. 

이진식 흑석2구역 재개발 추진위원장은 27일 본지와의 통화에서 "사업 포기를 결정한 것은 아니다"면서 "다만 지난 25일 정부로부터 받은 용적률와 분양가대로는 주민 동의를 받기 힘들다"며 사업 진행의 어려움을 토로했다. 

당초 흑석2구역 추진위는 용적률 600%를 예상했지만 국토교통부는 450%를 적용하는 방안을 제시했다. 또 추진위는 층고 완화로 45층까지 지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지만 정부 제시안은 40층이었다.

게다가 추진위는 일반분양가를 인근 시세의 80% 수준인 3.3㎡당 4000만원을 예상했으나, 국토부는 3.3㎡당 약 3200만원으로 책정해 추진위와 가격 격차가 컸다. 추진위는 공공재개발을 하면 분양가상한제 적용이 제외된다고 해서 기대했으나, 국토부가 제시한 가격은 주택도시보증공사(HUG, 허그)의 고분양가보다 약 100만원 많은 수준이라는 것이다. 

이 추진위원장은 "공공재개발에 대한 기대와 정부 신뢰가 무너졌다"면서 "용적률도 예상보다 적고, 용적률이 늘어나더라도 층고가 완화되지 않으면 건물을 올릴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분양가상한제도 면제해준다고 해서 주변 시세의 80%정도는 가능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이제 와서 주변 시세의 60% 수준만 인정한다고 했다"면서 "결국 허그에서 정한 가격보다 100만~200만원 더 받는 것이라서 분양가상한제 면제라고 말하기 힘든 수준"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또 "아직 공공재개발 관련 법도 국회 계류 중이라서 더 답답하다"면서 "이미 땅값은 치솟았고 건축비는 비싼데, 분양가는 내리라고 하면 우린 얻는 게 없는데 동의할 수 있겠나. 이대로는 (공공재개발 사업을) 못한다"고 주장했다. 

본지 취재 결과 흑석2구역 외 후보지인 △봉천13구역 △양평14구역 △신설1구역 등은 아직 국토부로부터 사업성 평가나 별다른 공문을 받지 못한 것으로 확인됐다. 

봉천13구역 관계자는 "흑석2구역은 우리처럼 상가가 잘 돼서 당장 아쉬울 것이 없을 것"이라며 "정부는 흑석2구역과 협상을 잘해야 다른 구역들도 수월하게 진행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