릴리커버, 존슨앤존슨 스킨케어 어워드 수상자 선정

2021-01-29 16:39:42

- 피부진단 기술 및 개인 맞춤 솔루션 분야 인정

[프라임경제] 빅데이터 및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기반한 피부진단을 핵심기술로 사업을 펼치고 있는 뷰티테크 스타트업 릴리커버(대표 안선희)가 글로벌 헬스케어 기업인 존슨앤존슨의 스킨케어 어워드 최종 수상자(Skincare of the Future Quickfire Challenge Awardee)로 선정됐다. 

▲스타트업 릴리커버가 존슨앤존슨 스킨케어 어워드 수상자로 선정됐다. ⓒ 릴리커버

릴리커버는 피부상태를 측정하는 진단 장치와 기술력으로 11개 국가의 38개 제품 중 4가지 항목(△newly formulated products △consumer devices △skin health diagnostics △novel skincare solutions)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유망한 잠재적 솔루션을 갖춘 혁신 기업으로 공식 선정됐다. 

이에 릴리커버는 2만5000달러의 그랜트 펀딩과 함께 존슨앤존슨의 '패밀리 컴퍼니'로 멘토링을 받으며 중국 및 글로벌 시장 진출과 알리바바와 티몰(Tmall)의 지원을 받게된다. 

릴리커버가 제공하는 피부진단 및 관리 디바이스 '뮬리'는 지난 4년간 릴리커버가 △미국 △한국 △베트남 등에서 모은 피부데이터를 기반으로 개발한 인공지능 알고리즘으로 △모공 △주름 △홍조 △민감도 △유수분 밸런스 등을 체크. 연동된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피부가 변하는 데이터를 지속적으로 확인할 수 있다.

안 대표는 "존슨앤존슨 JLABS으로부터 피부진단 기술을 인정받고 협업을 시작하게 됐으며 한국콜마와의 전략적 협업으로 최고의 원료 및 스마트팩토리를 통한 맞춤화장품 개발을 협업하게 됐다"며 "스스로도 충분히 내 피부의 아름다움을 지킬 수 있는 권리를 되찾아주고, 사용자가 똑똑한 피부관리를 할 수 있도록 도움을 드리는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개발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