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I뉴스룸] "북한 원전 의혹 국정조사 해야"

2021-02-04 11:13:45

[프라임경제] 국민의힘과 국민의당이 지난 3일 국회 의안과에 '문제인 정부의 대북 원전 건설 의혹 관련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공동제출 하면서 향후 진행경과와 파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야당에서 제기하는 문제는 크게 '북측에 건넨 USB 전달 내용 규명', '자료삭제 의혹'이다. 이를 두고 국정조사는 물론 여적죄 문제까지 거론하고 있다.

이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야당 지도자들이 넘어서는 안 되는 선을 넘었다"고 경고 하고, 최재성 청와대 정무수석도 "명운을 걸어야 할 것"이라며 의혹제기에 반발하며 철벽방어를 치기도 했다.

한편,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교섭단체 대표 연설에서 "한국형 원전 관련 산업부 기밀자료가 북한에 넘어가지 않았는지, 여당이 감출 것이 아니라 앞장서서 국조를 요구하고 국민에게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AI뉴스룸]“북한 원전 의혹 국정조사 해야” 캡처본. ⓒ 프라임경제

*기사 내 영상은 'AI 기술'을 활용한 콘텐츠로 프라임경제의 '하이브리드 AI 캐스터'는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새로운 형태로 선 보이고 있습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