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 절반 이상, 주52시간제 준비 안돼…"업무 줄이고 유연근무제 대처"

2021-02-16 10:58:29

- 주 52시간 근무제가 미치는 영향 1위 '인건비 상승'

[프라임경제] 지난해 1년간 계도기간을 걸쳐 올해 1월1일부터 300인 이하 중소기업 사업장에서도 '주 52시간 근무제'를 의무적으로 시행해야 한다. 하지만 여전히 중소기업들은 준비가 부족한것으로 나타났다.

▲사람인이 '주52시간 근무제 도입' 조사결과 중소기업 2곳 중 1곳에서 준비가 돼지않았다고 답했다. ⓒ 사람인

사람인이 중소기업 400개사를 대상으로 '주52시간 근무제 도입'에 대해 조사한 결과, 절반 이상인 50.3%가 아직 대응 방안이 부족하거나, 대응을 전혀 못하고 있다고 답했다.

주 52시간 근무제가 미치는 영향으로는 '인건비 상승'(32.8%, 복수응답)을 첫번째로 꼽았다. 주 52시간제를 맞추려면 근로자의 2교대 근무를 3교대로 바꿔야 하는 등 인력충원이 불가피하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어 △'생산량 저하'(23.8%), △'근로자간 형평성 문제 발생'(18.5%), △'직원의 업무 효율성 저하'(16.3%), △'새로운 근무관리 시스템 도입으로 인한 비용 발생'(12.8%), △'서비스 운영 시간에 차질 발생'(12.8%) 등이라고 답했다. 영향이 없다는 응답은 26%였다.

기업들은 근로시간 단축에 대해 '불필요한 업무 감축'(36.3%, 복수응답)과 '유연근무제 실시'(28%) 등 현재 인력으로 대처할 수 있는 방법이 상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인력 추가 채용'(24.8%), △'집중 근무시간 운영'(23.3%), △'회의, 업무보고 간소화'(16.8%), △'설비 기계화 도입'(9.3%) 등을 고려하고 있었다.

전체 응답기업(400개사) 중 55%는 이 같이 근로시간을 단축하더라도 채용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않을 것이라 답했다.

반면, 영향을 받을 것이라 응답한 기업(180개사)들은 주로 '채용이 늘어날 것'(62.8%)이라고 전망했다. 근로 형태는 △'정규직'(46.9%), △'정규직, 비정규직 모두'(34.5%), △'비정규직'(18.6%) 등의 형태 순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했다.

아울러 주 52시간 근무제에 가장 보완이 필요한 것으로는 '일간 또는 월간 사용 한도 기업 재량으로 조정'(41.8%)을 꼽았다. 다음은 '선택적 근로의 정산기간 기준 확대'(32%), '특별연장근로제도 인가 요건 완화'(20.3%)의 순서로 답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