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ESG 추진위' 출범…전 그룹사 참여

2021-02-17 14:34:31

- 신한만의 차별화된 'ESG 3.0' 선언

[프라임경제] 신한금융그룹(회장 조용병)은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성과관리체계를 구축했다.

신한금융은 17일 그룹 ESG 경영 성과를 관리하고 전략을 강화하기 위해 'ESG 추진위원회'를 신설하고, 조용병 회장과 그룹사 CEO가 참석한 가운데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은 그룹사 CEO 전원이 참석하는 'ESG 추진위원회'를 신설함으로써 기존에 운영해 온 ΔESG 전략위원회 Δ그룹 ESG CSSO협의회 Δ그룹 지속가능경영 실무협의회와 더불어 그룹 차원의 일원화된 전략 추진을 위한 ESG 구동체계를 구축했다.

또 신한금융은 국내 금융사 최초로 Δ친환경 금융 Δ자산 포트폴리오 탄소 배출량 관리 Δ스타트업 지원 등 혁신금융 Δ대출·투자 심사체계 구축 등 각 그룹사가 추진하는 ESG 사업성과를 정량적으로 측정하고 평가하는 ESG 성과관리체계를 구축해 경영 활동 전반에 ESG를 내재화해 나갈 방침이다.

이날 회의에서는 지난해 그룹이 추진한 ESG 사업 실적을 검토하고, 그룹 친환경 전략인 'Zero Carbon Drive'의 우선 과제로 2030년까지 금융 자산 포트폴리오 탄소 배출량의 38.6%를 감축하기 위해 탄소 배출량과 탄소집약도에 대한 모니터링을 했다.

특히 조용병 회장이 주관한 ESG 의제 토의에서는 각 그룹사 최고 경영진들이 '그룹사별 중점 추진 사업 프로세스에 ESG 전략을 내재화 하기 위한 방법'을 주제로 토론을 펼쳤다.

조 회장은 "ESG는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대비한 기업의 백신과 같다"며 "ESG를 고민하고, ESG 경영을 선언하는 ESG 2.0 단계를 넘어 신한만의 차별화된 ESG 사업 모델을 발굴해 실행에 옮기는 ESG 3.0 단계로 속도를 높여 나가자"고 당부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신한금융은 국내 금융사 최초로 ESG 성과관리체계를 구축했으며, 이를 통해 매 분기 ESG 성과를 지속적으로 공시할 것"이라며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다양한 ESG 활동을 실천하며 금융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