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코로나 대출' 만기연장·이자상환유예 등 3월 초 결정"

2021-02-18 11:41:08

- "소상공인 지원·집합 제한 대출 이행"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월 18일 서울 명동 은행연합회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주재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 한국은행

[프라임경제]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3월 말 종료 예정인 금융권 만기 대출금 상환 연장, 이자상환 유예 등은 조속한 협의를 통해 3월 초까지 결정하겠다"고 18일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열고 모두발언을 통해 이 같이 말했다.

회의에는 홍 부총리를 비롯해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은성수 금융위원장,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참석했다.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대응 금융지원 조치 논의 이후 1년 만에 모였다.

홍 부총리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피해가 지속되고 있는 만큼 이제까지의 확장적 재정·금융 정책 기조는 견지할 필요가 있다"면서 "그 방향성의 진폭에 관해 (오늘 회의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한국은행 금융 안정 특별대출과 같이 역할을 다한 조치는 정상화하되 경제 회복을 위해 절박한 금융 지원 등은 연장하는 등 계속 지원하겠다"면서 "당장 소상공인 제2차 금융 지원 프로그램·집합 제한 업종 특별대출 등 금융 지원은 차질 없이 이행하겠다"고 했다.

홍 부총리는 이어 "한국 경제 회복과 반등을 반드시 이뤄내자는 명제의 전제 조건 중 하나는 리스크(위험) 요인이 불거져 나오지 않도록 선제 대응하는 것"이라면서 "위기 대응 과정에서 누적된 유동성, 부동산 시장, 가계 부채, 물가 안정, 금융 변동성 확대 등 잠재적 리스크 요인이 현실화하지 않도록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그는 부동산 문제와 가계 부채 관리에 대해 "시중 유동성이 부동산 등 비생산적 부문이 아닌 한국판 뉴딜 등 생산적 부문으로 유입되도록 유도하는 방안, 가계 부채에 관한 강해진 관리 조치 등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한국 경제 금융 상황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취약 계층 피해, 내수·고용 부진 등 어려움이 지속되는 상황"이라면서도 "다행히 수출·투자 회복 모멘텀 축적이 이어지고, 소비자 심리 지수·경기 선행 지수 등도 개선 흐름을 보이는 등 긍정 신호도 보여주는 모습"이라고 했다.

이어 "과거 경제 위기 시마다 우려가 컸던 우리 경제의 신인도·국제 금융 지표·금융 변동성 등이 지난 1년간 비교적 안정성을 견지해 준 것도 큰 도움이 됐다"면서 "국제통화기금(IMF)·경제협력개발기구(OECD) 등 국제기구가 올해 경기 반등을 전망하는 가운데 최근 백신 보급 등은 긍정적 요인"고 평가했다.

홍 부총리는 "그동안 4차례의 추경(추가경정예산) 편성, 175조원+알파(α)의 금융 안정 패키지 등 총 310조원 규모의 전례 없는 조치를 과감하게 시행해왔고, 비교적 잘 작동했다"면서 "코로나 팬데믹(Pandemic·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상황이 진정되지 않았고, 경제 충격과 피해도 지속돼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