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QP "난소암 치료제 글로벌 임상 3상 순항…미국 내 28개 사이트 확보"

2021-02-18 15:09:18

- 코로나19 불구 오레고보맙 글로벌 임상 3상 모집, 국내 KM-21 임상 준비

[프라임경제] OQP(078590)는 난소암 면역 항암제 '오레고보맙'의 글로벌 임상 3상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OQP이 코로나19에도 불구하고 난소암 면역 항암제 '오레고보맙(Oregovomab)'의 글로벌 임상 3상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 OQP


OQP는 지난해 4분기에 미국 내 첫 환자 약물 투여를 시작한 지 3개월도 되지 않은 현재 미국 내 28개 사이트(site)가 오픈돼 환자 모집 중에 있다. 

회사 관계자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유행이 장기화되면서 제약 기업들의 절반 이상이 임상시험 등 연구에 차질을 빚다"며 "OQP의 글로벌 임상 3상은 환자 모집과 사이트 오픈이 순차적으로 이뤄지며, 당초 일정과 비교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전했다.

오레고보맙의 글로벌 임상 3상은 미국을 시작으로 글로벌 임상시험수탁기관(CRO)인 IQVIA 와 17개국, 131개의 사이트에서 602명의 환자를 모집해 진행될 예정이며, 국내 6개의 병원에서도 임상을 준비하고 있다.

이 밖에도 OQP의 난소암 면역 항암제 오레고보맙(Oregovomab)은 식약처의 임상 시작 승인을 받고 국가전략프로젝트로 선정된 '고려대학교 정밀의료 기반 암 진단·치료법 개발 사업단'(사업단장 김열홍, 이하 'K-MASTER사업단')에서 연구를 시작한다.

K-MASTER 사업단은 올해부터 KM-21(‘BRCA 유전자 변이가 없는 백금 민감 재발성 난소·난관·원발성 복막암환자에서 파클리탁셀, 카보플라틴, 베바시주맵과 병용한 오레고보맙의 안전성과 효과에 대한 임상 1/2상)의 환자 등록을 시작한다. 

연구목적은 오레고보맙의 안정성 및 내약성, 반응지속기간, 무진행 생존기간, 전체 생존기간을 확인하기 위함이다. 목표대상자 수는 50명으로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등에서 대상자 모집을 준비하고 있다. 

한편, OQP는 이날 오후 2시28분 기준 코스닥시장에서 전일대비 1.76% 오른 4335원에 거래되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