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디프랜드, 서울농협과 소외·취약계층 돕는다

2021-02-22 17:22:04

- 사회공헌 업무협약 맺고 매달 '행복나눔상자' 전달

[프라임경제] 바디프랜드가 농협서울지역본부(이하 서울농협)와 협력해 소외·취약계층에 '행복나눔상자'를 정기적으로 전달한다고 22일 밝혔다.

▲(왼쪽부터)박상현 바디프랜드 대표이사와 이대엽 농협서울지역본부 본부장이 기념사진 촬영을 하고 있다. ⓒ 바디프랜드

바디프랜드는 서울농협과 매월 일정 금액을 출연해 생필품이 담긴 '행복나눔상자'를 정기적으로 제작하고 서울시 내 각 구청과 협의해 소외·취약계층을 선정해 나눠주는 사회공헌 활동을 진행할 계획이다.

지난 17일 바디프랜드(대표이사 박상현)와 서울농협(본부장 이대엽)은 바디프랜드 본사에서 사회공헌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양 기관이 함께 지속적으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해 나가기 위한 첫 걸음을 내디뎠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소외·취약계층 지원, 농촌 일손 돕기 참여 등 사회공헌 활동 △도시민과 농업인을 연계한 도·농 교류 △농축산물 판로 확대 등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한 사업 △기관·소속 임직원에 대한 금융서비스 확대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협력을 약속했다.

양사는 '행복나눔상자 전달 외에도 농촌 마을에 활력을 불어넣고 도시와 농촌이 함께 상생할 수 있는 '임직원 농촌체험' 농촌 일손 부족을 해소하는 '농촌일손돕기' 활동을 각각 봄, 가을 진행할 예정이다. 또, 바디프랜드는 고객사은품으로 농축산물을 활용하고 농협은 바디프랜드 임직원에 예금, 대출, 카드, 보험 등 금융 혜택을 확대하는 등의 상호발전을 위해 협력할 방침이다.

박상현 바디프랜드 대표이사는 "서울농협과의 업무협약을 통해 어려운 소외·취약계층에 보탬이 되고 농촌 지역 활성화에도 이바지 할 수 있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상생 협력 활동으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