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재산세 6억원 이하 세율 인하…과세체계 개편

2021-02-23 13:51:59

- 기존 5개 세목, 개인분·사업소분·종업원분 3개세목 단순화

▲남해군청. ⓒ 프라임경제

[프라임경제] 남해군이 올해부터 달라지는 지방세 제도에 대한 적극적인 홍보로 납세자의 혼란을 최소화 하는 등 지방세 업무 추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주요 개정내용은 재산세의 경우 부동산 공시가격 현실화에 따른 세부담 완화 및 서민의 주거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공시가격 6억원 이하의 1세대 1주택자에 대해서 주택분 재산세 세율이 3년간 0.05%p 인하한다.  

개정된 세율을 적용했을 경우 구간별로 공시가격 1억원 이하는 최대 3만원, 1억원~2억5000만원 이하는 3만원~7만5000원, 2억5000만원~5억원 이하는 7만5000원~15만원, 5억원~6억원 이하는 15만원~18만원 감면이 예상된다.

주민세는 개인균등분, 개인사업자, 법인균등분, 재산분, 종업원분으로 구성된 5개 세목을 개인분, 사업소분, 종업원분 3개 세목으로 단순화 한다.

사업소분은 모두 신고세목으로 변경되며, 신고납부기한도 8월로 조정해 납세 횟수 축소 및 납기통일로 납세자가 이해하기 쉽도록 했다. 개인분과 종업원분은 종전과 동일하다.

김성근 재무과장은 "개정된 지방세 제도의 원활한 운영으로 납세자들의 혼란을 최소화해 납세자 권익보호와 납세 편의를 도모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