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 ZOE와 함께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

2021-03-22 10:32:52

- 어린이 보호 최우선 문화 정착 캠페인…"사회적 문제해결 위해 적극 동참"

[프라임경제] 르노삼성자동차는 22일 도미닉 시뇨라 대표이사가 어린이 보호구역 내 안전운전과 어린이 보호 최우선 문화를 정착하기 위해 진행 중인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에 참여했다고 밝혔다.

도미닉 시뇨라 대표이사는 챌린지 참여를 위해 우선 경기도 용인시에 위치한 르노테크놀로지코리아 내 직장 어린이집을 방문해 어린이 보호구역 내 환경과 시설을 둘러봤다. 또 전기차 조에와 트위지를 활용해 어린이들에게 교통안전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보냈다.

이후 도미닉 시뇨라 대표이사는 교통안전 설명에 참여한 어린이들과 함께 촬영한 '안전괄호' 인증샷과 #1단멈춤! 2쪽저쪽! 3초동안! 4고예방 해시태그를 첨부해 르노삼성 공식 인스타그램 채널에 올리며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에 동참했다.

▲도미닉 시뇨라 르노삼성 대표이사가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에 참여했다. ⓒ 르노삼성자동차


앞서 지난해 12월 행정안전부에서 시작된 어린이 교통안전 릴레이 챌린지는 국민 아이디어 공모를 통해 선정된 어린이 교통안전 표어(1단 멈춤! 2쪽 저쪽! 3초 동안! 4고 예방!)를 SNS를 통해 공유하고 다음 참여자를 지명하는 방식으로 진행 중이다.

다수의 공공기관과 시민단체 및 민관의 참여로 활발히 확산되고 있다. 도미닉 시뇨라 대표이사는 김현수 롯데렌탈 사장의 추천으로 바통을 이어받게 됐으며, 다음 주자로 양창수 오스람 코리아 대표, 김준규 KAMA 운영위원장을 추천했다.

도미닉 시뇨라 대표이사는 "이번 챌린지를 통해 우리 사회에 성숙한 교통문화가 하루빨리 정착되길 바란다"며 "르노삼성은 미래 세대의 주역인 어린이들을 위해 친환경차를 통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가는 등 사회적 문제해결을 위해 적극 동참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