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초고속 충전 브랜드 'E–pit' 공개

2021-03-23 09:05:58

- 모터스포츠 레이싱 피트 스톱서 영감…"충전 인프라 산업 선순환 발전 기여"

[프라임경제] 전기차 시대의 본격 확대를 대비해 현대자동차그룹이 초고속 충전 브랜드 'E-pit'를 공개했으며, 초고속 충전 인프라 20개소 120기 구축을 시작으로 충전 생태계 플랫폼 육성에도 나섰다.

신규 브랜드 E-pit은 현대차그룹의 미래 충전 비전을 제시한다. 모터스포츠 레이싱의 피트 스톱(Pit stop)에서 영감을 받은 E-pit는 전기차를 위한 피트 스톱을 지향한다. 

또 충전과 연관된 모든 서비스를 쉽고 빠르게 제공하며, 고객의 일상과 시간을 의미 있게 만드는 충전 플랫폼으로 진화한다는 계획이다.

구체적으로 E-pit는 △빠르고(Fast) △쉽고 편안하며(Easy&Convenient) △프리미엄(Premium) 한 3가지 핵심 서비스를 지향한다.

▲현대차그룹이 초고속 충전 브랜드 E-pit. ⓒ 현대자동차그룹


먼저 현대차그룹의 800V 시스템을 탑재한 전기차를 이용하는 고객은 E-pit 충전소에서 기존 충전시간보다 최대 50% 줄어든 18분 내 80% 충전이 가능하다. 이는 5분 충전으로 약 100㎞ 주행이 가능한 속도다.

이와 함께 E-pit 충전소는 별도 조작 없이 △인증 △충전 △결제까지 한 번에 가능한 플러그앤차지(Plug&Charge) 기능을 적용했다. 

또 디지털 월렛(Digital Wallet)을 적용해 충전소에서 충전사업자별 별도의 물리적 카드 없이 E-pit 애플리케이션을 활용해 인증 및 결제가 가능하며, 충전소 만차 시에는 대기자간 분쟁을 방지하기 위해 앱 대기표 발급 시스템인 디지털 큐(Digital Queue) 서비스도 적용해 대기고객 편의성도 개선했다. 

▲E-pit 충전소의 특징 중 하나인 플러그앤차지 전기차에 저장된 인증정보를 이용해 별도 사용자 확인과 결제 단계가 없이 바로 충전 커넥터 체결만으로 간편하게 충전하는 방식으로, 올해부터 신규 출시되는 현대차·기아·제네시스 전기차는 모두 해당 기능이 탑재될 예정이다. ⓒ 현대자동차그룹


전기차 충전 고객 편의를 위해 충전기의 무겁고 뻣뻣한 케이블 사용성도 개선됐다. 자동 높낮이 조절, 회전 기능 및 보조 손잡이 등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더하고 충전기 손잡이에는 자동 살균 LED를 설치했다.

마지막으로 E-pit 충전소는 캐노피 건축물로 만들어져 악천후에도 고객이 편안하게 충전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캐노피는 컨템포러리 미니멀리즘(Contemporary Minimalism)을 디자인 콘셉트로 정제된 깔끔한 바디에 견고하면서도 순수(Pure)한 이미지를 구현했다. 아이코닉한 디자인으로 미래 전기차 시대 도래 메시지를 전달한다.

▲E-pit 충전기는 디자인 우수성을 인정받아 2021 레드 닷 디자인상 제품 디자인 부문에서 본상을 수상했다. ⓒ 현대자동차그룹


이외에도 현대차그룹은 향후 충전인프라 생태계 육성을 위해 △실행 네트워크 구축 △다각적인 협업 추진 △충전 인프라 서비스 플랫폼 개발까지 총 3가지 중점 전략 방향을 구상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초고속 충전소 20개소 구축과 혁신적인 충전 경험 제공은 E-pit 브랜드의 시작이다"라며 "올해부터 충전 생태계 플랫폼 육성을 본격 추진할 계획으로, 전기차 시대에서의 미래 사업 및 혁신 상품을 창출해 국내 충전 인프라 산업의 선순환 발전에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E-pit 충전소는 2021년 4월 중순 전국 12개 고속도로 휴게소에서 개소할 계획이며(72기), 도심 내 주요 거점에도 충전소 8개소(48기)를 순차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더불어 지속적으로 확대 구축해 나가는 것은 물론, DC콤보 타입1의 모든 전기차는 E-pit 충전소에서 충전이 가능하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