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ESG 경영 초석 마련 "친환경 사업 본격화"

2021-03-26 11:54:53

- 지배구조헌장 정관 명문화…투명경영과 지배구조 혁신

▲안재현 SK건설 사장이 26일 열린 주주총회를 진행하고 있다. © SK건설


[프라임경제] SK건설이 26일 열린 주주총회에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 강화를 위한 초석을 마련했다.

이날 SK건설은 서울 종로구 관훈사옥에서 열란 제59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ESG위원회'를 신설하고, 친환경 관련 사업들을 목적사업에 추가하는 등 일부 정관 변경을 승인했다. 

SK건설은 ESG관련 의사결정 및 경영전략 강화를 위해 이사회 산하 ESG위원회를 신설했다. 이와 동시에 투명한 이사회 직무 수행을 위한 장치로 '지배구조헌장'을 정관에 명문화해 ESG 중 하나인 지배구조(G)도 혁신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헌장에는 건전한 회사 지배구조 확립과 경영 선진화를 위한 구체적 실천방안이 담길 예정이다. 이에 따라 향후 이사회는 관련 법령 및 지배구조헌장에 의해 부여된 권한과 책임에 따라 직무를 수행하게 된다.

아울러 사업 포트폴리오 확장을 위해 정관에 17개 새로운 목적사업도 추가했다. 특히 △하수처리시설 설계·시공업 △폐기물 수거·분류·소각 및 매립사업 △탄소 포집·저장 및 이용사업 △자원 재활용 및 회수 자원 매매업 등 다수 환경 관련 사업을 추가하며 친환경 사업 본격화를 알렸다.

SK건설 관계자는 "이번 주총에서 친환경 등 새로운 사업진출에 대한 발판을 마련했다"라며 "ESG위원회와 지배구조헌장을 통해 투명한 경영체계를 강화하고, ESG 경영을 선도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총회에서 다뤄진 의안은 △제59기 재무제표 승인 △정관 변경 △이사 선임 △이사보수한도액 승인 등으로, 원안대로 통과됐다. 또 사내이사로는 박경일 사업운영총괄이 신규 선임됐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