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건설, 22년 만에 '상호명 일원화' 기업가치 제고

2021-03-29 13:49:46

- 혼용된 '금호산업' 삭제…4월 중순 주식시장 적용

[프라임경제] 그동안 금호산업과 금호건설로 혼용돼 사용되던 상호명을 '금호건설'로 통합, 일원화한다. 

지난 1967년 제일토목건축으로 창립한 금호건설은 1978년부터 현재 상호명을 사용하고 있다. 다만 1999년 금호건설 내 여러 사업부 통합 과정에서 '금호산업' 상호명도 병행 사용한 바 있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그동안 각종 면허 및 계약 등 유관기관과의 업무시 '금호산업'을 사용했고, 분양·홍보 등 건설 현장 및 사업장에서는 '금호건설'을 이용했다"라며 "상호명 일원화 이후 고객 가치를 높이는 기업으로, 고객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기업으로 그리고 브랜드 이름값을 제대로 할 수 있는 기업으로 성장시킬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상호 일원화는 순조롭게 진행됐으며, 유가증권 시장에 상장된 '금호산업' 종목명도 금호건설로 변경돼 오는 4월 중순경 적용될 예정이다. 주식 코드번호는 기존과 동일한 002990이다.  

금호건설 관계자는 " 상호명 일원 이후 향후 차세대 먹거리 발굴과 함께 신기술 확보 및 신사업 진출 등 다각도 기업가치 제고를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라며 "과거에서 벗어나 새로운 시대로 진입하기 위해 금호건설 전 직원이 분주히 뛰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금호건설은 창사 이래 △주택 △건축 △토목 △플랜트·환경 등 건설 전 분야에서 탁월한 시공능력과 풍부한 경험을 확보했다. 

최근에는 가축분뇨와 음식물 쓰레기를 이용해 에너지를 생산하는 '바이오가스 기술' 상용화도 성공해 우수한 신재생에너지 기술력을 자랑하고 있다. 

아울러 차세대 먹거리 산업으로 성장하는 수처리 분야에서도 분리막을 이용한 정수처리 기술을 상용화시켜 최고 기술력도 인정받고 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