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분 내 도착" 타다 '바로대리' 송파로 확대

2021-04-05 09:47:54

- 대리 호출 후 수락까지 평균 30초↓…"서비스 지역 늘려나갈 것"

[프라임경제] 대리운전 호출 수락 후 15분 내 드라이버의 도착을 보장하는 타다 '바로대리' 서비스가 서울 송파구 지역으로 확대된다. 

쏘카의 자회사 VCNC는 타다 바로대리 서비스를 강남·서초에 이어 5일부터 송파구에서도 이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바로대리는 오후 7시부터 오전 3시까지 강남·서초·송파 지역에서 출발, 서울 전역에 도착하는 모든 호출에 자동으로 적용되며 경유지 제한은 없다.

지난 3월부터 강남구와 서초구에서 시범 운영된 바로대리는 호출 수락 이후 15분 내에 드라이버가 도착하지 못 할 경우 타다가 이용자에게 할인쿠폰을 지급하고 있다. 15분 초과 30분 이내일 경우 30% 할인쿠폰을, 30분이 초과할 경우 최대 3만원 한도 내에서 사용 가능한 100% 할인쿠폰을 제공한다. 

▲타다 바로대리는 대리운전 호출 수락 후 15분 내 드라이버의 도착을 보장한다. ⓒ 타다


타다는 이용자 호출이 많은 시간대에 15분 내 출발지에 도착하는 드라이버에게 건당 1만원의 포인트를 추가 지급한다.

타다에 따르면 지난 한 달간 바로대리 서비스를 운영한 결과 드라이버가 호출을 수락하기까지 걸린 시간, 호출 수락 후 출발지 도착까지 걸린 시간이 모두 단축됐다. 

드라이버들은 바로대리 호출이 들어오면 98~100% 수락했고, 호출부터 수락까지 걸린 시간은 평균 30초 미만이었다. 이는 일반 호출보다 2배 이상 빨리 호출을 수락한 것으로, 호출 수락 후 15분 이내 출발지 도착에 성공한 비율은 3월 둘째 주(8~14일) 기준 97%였다. 

▲타다 바로대리가 강남, 서초에 이어 송파로 서비스 지역을 확대했다. ⓒ 타다


지난해 타다가 자가용 차량을 보유한 서울 거주자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46.2%(중복 응답 포함)가 대리운전 서비스 이용 시 가장 불편한 점으로 '호출 수락 및 대리기사 도착 지연'을 꼽았다. 

바로대리 서비스 출시 후 대리 호출은 지난 2월 대비 40% 가량 늘었고, 이용자들의 서비스 만족도(평점)는 5점 만점에 4.85점을 기록했다.

김정웅 VCNC 그룹장은 "강남·서초 지역에서 바로대리 서비스 시작 이후 대리 호출 건수가 늘고 드라이버 이동시간이 단축돼 드라이버와 이용자 양측의 만족도가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며 "송파뿐 아니라 더 많은 지역에서 바로대리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