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9 설립 벤틀리모터스, 글로벌 누적생산량 20만대 돌파

2021-04-05 10:20:09

- Beoyond 100 전략 실시·2030년까지 완전 탄소 중립 제조사 변화 목표

[프라임경제] 벤틀리모터스의 글로벌 누적생산량이 1919년 설립 이후 지금까지 20만대를 돌파했다.

벤틀리모터스는 지난 3월26일 20만번째 생산차량인 벤테이가 하이브리드와 함께 현존하는 벤틀리 모델 중 가장 오래된 모델인 EXP2를 같이 전시, 벤틀리모터스의 최장수 동료들과 함께 이를 기념했다. 

이번 누적생산량 20만대 돌파는 벤틀리의 최근 주요 모델 라인업인 컨티넨탈 GT 및 벤테이가가 지난 20년간 벤틀리모터스의 면모를 변화시키면서 성공적인 결과를 이끌어냈다는 것을 의미한다.

특히 이번 20만번째 생산차량은 1세대 컨티넨탈 GT가 출시되던 해인 지난 2003년 이후로 생산된 15만5582대 중 가장 최신 모델이다. 현재 벤틀리 본사인 크루(Crewe) 공장에서는 20년 전 한 달 동안 생산한 대수와 동일한 85대의 차량을 하루에 생산하고 있다.

▲벤틀리모터스는 20만번째 생산 차량인 벤테이가 하이브리드와 함께 현존하는 벤틀리 모델 중 가장 오래된 모델인 EXP2를 같이 전시하며, 벤틀리모터스의 최장수 동료들과 함께 이를 기념했다. ⓒ 벤틀리모터스코리아


벤틀리모터스는 설립년도인 1919년부터 2002년까지 총 4만4418대의 차량의 생산했고, 그 중 3만8933대가 크루에서 생산됐다. 

이 때 생산됐던 모델들 중에는 그 때 당시 벤틀리의 아이코닉한 모델들이었던 △블로워 △R-타입 컨티넨탈 △뮬산 △아나지 △아주어가 포함돼 있으며, 당시 영국시장을 위해 생산됐던 모델들 중 84%가 아직도 영국 도로 위를 달리고 있다.

2003년 이후에는 벤틀리의 럭셔리 그랜드 투어러인 컨티넨탈 GT의 성공을 위한 투자에 집중했으며, 올해 1월 8만번째 컨티넨탈 GT가 생산됐다.

애드리안 홀마크(Adrain Hallmark) 벤틀리모터스의 회장은 "이번 벤틀리의 20만번째 차량은 1919년 벤틀리모터스 창립 이래 거쳐 온 놀라운 여정 중 가장 최신의 이정표에 불과하다"며 "2003년 1세대 컨티넨탈 GT를 출시하면서 브랜드 역사상 획기적인 순간을 보여줬다"고 설명했다. 

▲EXP2 & 벤테이가 하이브리드. ⓒ 벤틀리모터스코리아


이어 "그 이후 컨티넨탈 GT는 지금까지의 누적생산량 20만대 중 총 8만대의 판매고를 올리며 새로운 세그먼트를 정립하고 벤틀리모터스 비즈니스의 현대적인 이미지 기반을 구축했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벤틀리모터스는 2003년 이후 빠른 발전을 거쳤고, 우리는 지속가능한 럭셔리 모빌리티 시장의 리더로서 자리매김하기 위한 Beyond 100 전략 하에 다음 100년의 전환기로 접어들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런 컨티넨탈 GT의 세계적인 성공은 벤틀리의 진정한 드라이빙 성능과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럭셔리의 정수를 보여주는 벤테이가로 이어졌다. 

2015년 당시 최초의 럭셔리 SUV로 처음 출시된 벤테이가는 출시 이후 지금까지 전 세계시장에서 2만5000대가 판매됐으며, 향후 10년 안에 컨티넨탈 GT의 총 판매량을 뛰어 넘는 벤틀리의 역대 최대 판매 모델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벤틀리의 헤레티지 모델 컬렉션. ⓒ 벤틀리모터스코리아


이외에도 세계에서 가장 성공적인 럭셔리 스포츠 세단인 플라잉스퍼는 지난 2005년 1세대 출시 이후로 지금까지 4만대가 판매됐다.

한편, 벤틀리모터스는 향후 100년 간 지속가능한 모빌리티 리더로서의 획기적인 비전을 담은 Beyond 100 전략을 지난해 11월 발표했다.  벤틀리모터스는 2030년까지 크루 공장의 생산과정부터 판매모델 라인업까지 모든 부문에서의 완전 탄소 중립 제조사로의 변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구체적으로 2026년까지는 전체 모델 라인업을 PHEV 또는 BEV로 전환한 뒤, 2030년까지는 전체 모델 라인업을 배터리 기반의 전기차 모델로 바꾸는 대대적인 전동화 작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벤틀리모터스는 업계를 선도하는 Beyond 100 전략을 통해 비즈니스의 모든 측면을 변화시키고자 한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