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경제 반등 흐름 곳곳서 만들어져 다행

2021-04-05 15:25:43

- 코로나 방역 강조…방역 방해 행위 및 수칙 위반 무관용 원칙 적용

[프라임경제]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청와대 여민1관 3층 영상회의실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방역과 백신, 경제와 관련해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이전으로 얼마나 빨리 돌아갈 수 있는지 여부는 오로지 방역과 백신 접종에 달렸다"며 "세계 각국이 백신 접종을 서두르고 있지만 코로나 증가세가 심상치 않다"며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 확진자가 증가 추세를 보이는 것과 유럽 변이바이러스 확산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우리나라도 연일 500명대의 확진자 발생이 계속되고 있어 걱정이 크다"며 "다른 나라들에 비해 확진자 수가 매우 적은 편이지만 우리가 관리해 온 수준을 기준으로 보면 경각심을 크게 높여야 할 상황"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5일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방역과 백신, 경제를 강조했다. ⓒ 청와대

또 문 대통령은 "정부는 방역 관리를 더욱 철저히 하는 한편 방역 방해 행위와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 무관용의 원칙을 엄격히 적용하지 않을 수 없다"며 "방역수칙 준수에 조금만 더 힘을 내주고, 특히 선거 방역을 위해 빠짐없이 투표에 참여하면서도 방역 당국과 선관위의 방역 조치에 철저히 따라 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백신 수급 불안정성의 확대되고 있는 점에 대해 언급하며, 정부는 차질 없는 백신 도입으로 상반기 1200만명 접종, 11월 집단면역의 목표를 달성하는 것은 물론 그 목표를 더 빠르게 달성하기 위해 총력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미 확보된 물량은 최대한 효율적으로 활용해 계획보다 더 빠른 속도로 더 많은 국민에게 접종을 실시할 계획"이라며 "1차 접종만으로도 감염예방 효과가 큰 것을 확인되고 있기 때문에 정부는 1차 접종자 수를 최대한 확대하고 시기도 앞당기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에 정부는 △고령층과 돌봄 종사자들 △의료기관과 약국 종사자들 △만성질환 환자들 △유치원과 어린집 △초등학교 1·2학년 선생님들을 비롯한 교사들 △고3 학생들의 접종시기를 앞당기고 있다. 

문 대통령은 "백신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범정부적 역량을 모아 전방위적 노력을 기울이겠다"며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이미 계약된 물량의 조기 도입은 물론 추가 물량도 확보해 나가겠다. 국민들께서도 백신의 안정성을 믿고, 백신 접종에 적극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확실한 회복의 길로 들어서고 있는 경제지표에 대해 언급하며, "경제 반등의 흐름이 곳곳에서 만들어지고 있어 매우 다행이다"며 경제 성과애 대해 말했다. 

2월 산업생산은 8개월 만에 최대 증가폭을 보이며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한 것은 물론 어려웠던 서비스업 생산도 증가세를 보였다. 

또 수출 역시 3월 수출로는 역대 최고치를 기록하며, 5개월 연속 증가했고, 품목별로도 15대 주력 품목 중 14개 품목이 증가해 코로나의 어려움을 떨쳐냈다. 

▲5일 열린 수석보좌관회의 의제는 중소벤처비서관이 제2벤처붐 성과 및 향후 과제에 대해 발제하고 토론을 진행했다 .ⓒ 청와대

이에 더해 세계 1위 조선 강국의 위상을 앞도적으로 되찾은 것은 물론 혁신벤처와 신산업이 경제 반등의 든든한 밑거름이 되면서 우리 경제의 역동성과 미래 경쟁력을 보여주고 있는 것도 큰 성과다. 

경제 심리도 코로나 이전 수준을 넘어서며 지속적인 반등의 청신호가 되고 있다. 기업경기실사지수도 제조업과 비제조업, 대기업과 중소기업, 수출기업과 내수기업 모두 오름세를 보이며 산업 전반적으로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와 같은 경제의 빠른 회복은 정부의 비상한 정책적 대응과 함께 우리 국민과 김업들이 합심해 위기를 극복해 낸 결과"라며 "우리 국민과 기업들의 노고에 깊이 감사드리며, 정부는 경제 반등의 추세를 힘있게 이어가기 위한 책임과 역할을 더욱 높이겠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지표로 나타나는 경제회복의 흐름을 국민들께서 실제 생활 속에서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틓기 일자리 회복에 최우선을 두면서 서민경제를 살리고, 어려운 계층에 힘이 되는 포용적 회복에 정책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기업들과 소통과 협력도 더욱 강화하겠다"며 "각 부처는 산업 현장의 애로를 적극적으로 해소하는 노력과 함께 기업활동 지원과 규제혁신에 더 속도를 내 경기 회복을 촉진하는 데 최선을 다해 달라"고 당부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