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경제계와 순차적 소통키로

2021-04-06 15:46:27

- 한국판뉴딜·탄소중립·규제완화까지 다양한 문제 다뤄질 듯

[프라임경제] 청와대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오는 7일부터 경제계와의 소통을 순차적으로 진행한다고 6일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은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오는 7일부터 경제계와 순차적으로 소통할 것이라고 밝혔다. ⓒ 청와대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7일에는 이호승 정책실장이 대한상의와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최태원 회장과 김기문 회장을 면담한다. 또 8일에는 경영자총협회와 중견기업연합회를 찾는다"고 말하고 "내주 수요일인 14일에는 무역협회를 방문할 것"이라고 일정을 말했다. 

이어 강 대변인은 "의제는 경제활력 제고를 위한 민관 협력방안 등이 될 것"이라며 "한국판 뉴딜이나 탄소중립 이행문제부터 규제완화까지 다양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 강 대변인은 "관 주도 행사를 지양하고 경제단체를 직접 찾아가 생생한 현장의 목소리를 듣는 소통 방식을 채택했다"며 "경제단체를 방문할 때 안일환, 이호준 산업정책비서관도 배석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강 대변인은 "이번 경제계와의 소통은 1회성으로 그치지 않도록 초청이 있을 경우 참석해 소통을 이어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국경제인연합회를 비롯한 또 다른 경제단체와의 소통 계획에 대해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대한상의와 경영자총연합회 등의 방문 일정에서 많은 기업들이 중복되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필요하다면 소통을 할 것"이라며 "대기업이든, 중견기업이든, 중소기업이든 앞으로 기업의 애로사항을 듣고 애로사항 해소 방안을 함께 논의할 계획이며, 필요하다면 각 기업들과도 소통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또 "애로사항을 청취한 후에는 해소하는 조치를 강구할 것이다. 구체적인 부분은 지켜봐 달라"며 "현재 민원이 접수되지 않은 사안에 대해서는 미리 어떻게 하겠다고 답하기 곤란하다"고 전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