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 올리던 KT, 쪼개기 후원 수사재개로 '적신호'

2021-04-07 17:20:51

- 검찰, 6일 KT임원 조사…'CEO 리스크' 몸살 앓을까

[프라임경제] 검찰이 KT(030200)의 국회의원 '쪼개기' 불법 후원 의혹에 대한 수사를 1년여만에 재개하면서 KT에 먹구름이 드리워졌다. 

▲(왼쪽부터) 황창규 전 KT 회장, 구현모 대표. ⓒ KT


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경제범죄형사부(주민철 부장검사)는 6일 이 의혹 사건과 관련해 KT의 한 임원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이 사건은 황창규 전 회장을 비롯한 KT 고위급 임원들이 회사 돈으로 상품권을 구매하고 되팔아 조성한 현금을 국회의원 99명에게 수백만원씩 불법 정치자금으로 제공한 혐의를 받는 사건이다.

일명 '상품권 깡' 방식으로 비자금 11억5000만원을 조성하고, 이 중 4억4190만원을 후원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KT가 1인당 국회의원 후원 한도인 500만원을 넘어서는 돈을 제공하고자 '쪼개기 후원'을 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구현모 KT 대표는 취임 전 황창규 전 회장과 함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송치된 상태였다. 

이로 인해 구 대표는 취임 전부터 구설수에 올랐으며, 구 대표가 CEO로 선임된 후 검찰이 기소한다면 CEO리스크로 혼란을 겪을 것이라는 우려가 나왔다.

이에 KT 이사회는 구 대표를 차기 CEO로 선임하는 과정에서 'CEO 임기 중 법령이나 정관을 위반한 중대한 과실 또는 부정행위가 사실로 밝혀질 경우 이사회의 사임 요청을 받아들인다'라는 조건을 붙여 '조건부 CEO'로 선임했다.

검찰로 사건이 송치된 지 2년이 지나도 결론이 나지 않았지만, 수사가 재개되면서 급물살을 타고 있다.

KT는 뉴욕증권거래소 상장사로, 미국의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이 사건을 해외부패방지법 위반과 관련해 조사 중인 점도 주목을 받고 있다.

KT는 지난달 19일 공시한 사업보고서에서 "당사는 위에 언급된 문제들 및 다른 관련 혐의와 관련해 미국 해외 부패 방지법을 준수했는지 여부에 관한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의 조사에 협조하고 있다"면서 "현재 시점에서는 조사결과가(잠재적으로 결과가 나올 시기나 조건, 최종 비용, 개선조치, 지불해야 할 돈, 다른 민형사상의 책임 포함) 어떨지는 알 수 없다"고 밝혔다.

아울러 "미국 증권거래위원회나 다른 규제기관이 추가적인 조사나 조치를 취하지 않을 것이라는 어떠한 보장도 할 수 없다"면서 "뿐만 아니라 상기 언급한 사안들에 대한 부정적인 여론을 포함한 결과 등이 당사의 사업활동, 명성 또는 주가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치지 않을 것이라는 보장은 없다"고 덧붙였다.

최근 KT 주가가 꾸준히 오르고 있는 상황에서 빨간불이 켜졌다.

구 대표 취임 전, KT 주가는 사상 최저가를 기록했다. 지난해 3월18일 2만원 방어선이 무너졌으며, 3월23일에는 1만7650원까지 하락하며 역대 최저치를 찍었다. 구 대표 취임 다음 날인 4월1일 종가 기준 주가는 1만9350원으로 2만원을 넘지 못했다.

이에 구 대표는 주가부양에 강한 의지를 보이며, 취임 후 자사주를 매입했다. KT는 제39기 정기 주주총회에서 주당배당금을 전년 대비 주당 250원 늘어난 1350원으로 확정했다.

구 대표는 지난달 23일 열린 미디어 콘텐츠 사업전략 발표 기자간담회에서 자사의 주식 가치를 3만원 이상으로 평가하기도 했다.

그는 "투자는 각자 책임 아래 하는 것"이라면서도 "KT 현재 가치가 저평가됐다는 생각에 대해서는 변함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과거 경영기획부문장 때 3만5000원까지 시장에서 잘 어필해 올렸던 경험이 있다"며 "3만원도 낮은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자신했다. 

수사 결과에 따른 구 대표의 거취와 구 대표의 바람대로 KT 주가를 3만5000원까지 끌어올릴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