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압승 "서울·부산시장 오세훈·박형준"

2021-04-08 09:06:32

[프라임경제] 이번 재보궐선거에서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가 57.5%,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62.67%를 득표해 당선됐다.

8일 중앙선관위는 서울시장 보궐선서에서 오세훈 후보가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39.18%)를 18.32%p 격차로 압도했으며, 부산시장 보궐선거에서 박형준 후보가 김영춘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후보(34.42%)를 28.25%p 앞섰다.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57.5%를 얻어 서울시장이 됐다. ⓒ 연합뉴스

이번 서울시장 보선에선 서울시 25개 자치구 모두 오세훈 후보가 승리했다. 특히 강남구에선 오세훈 후보가 73.54%를 얻었으며, 구로구에선 53.21%를 득표했다.

이는 지난 2018년 지방선거 당시 서울시장 선거에서 민주당이 서초구를 제외한 24개 자치구에서 이긴 것과는 다른 표심이 드러난 것으로 3년 사이 서울의 정치 지형이 뒤집힌 것으로 볼 수 있다.

또한 부산시장 보선에선 강서구를 제외한 부산시 15개 자치구에서 박형준 후보가 60% 이상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이를 통해 전임 시장의 성추행 의혹으로 보궐선거가 치러진 상황에서 부동산 시장 안정화 실패,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등으로 정권심판론이 위력을 발휘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또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금태섭 전 의원 등 중도층에서 범 야권 단일화에 참여했고, 우리공화당 등 태극기 세력이 야권 단일화에 공감해 정치적 행보를 자제해온 것도 영향을 받았다고 볼 수 있다.

▲부산시장에선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후보가 당선됐다. ⓒ 연합뉴스

박형준 후보는 "선거기간 내내 갖은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흔들리지 않고 성원을 보내주신 시민의 그 마음 시민을 섬기는 좋은 시정으로 보답하겠다"며 "아울러 치르지 않아도 될 선거 때문에 선거기간 내내 고통을 받았을 피해 여성분께 새로 선출된 부산 시장으로서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하고 열심히 경쟁한 김영춘 후보에게도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그는 "저희(국민의힘)가 오만하고 독선에 빠지면 언제든 그 무서운 심판의 민심을 저희를 향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하겠다"며 "그동안 학교, 정부, 국회에서 공적 가치를 지키며 나름대로 열심히 살아왔다고 자부했지만 (이번 선거로) 제 부족함을 돌아보는 계기가 됐던 것도 사실이기에 더 겸손한 자세로 시정에 임해 시민들을 실망하게 하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번 선거에서 서울에선 오세훈 후보가, 부산에선 박형준 후보가 당선되면서 서울인 경우 △입체도시 △취업사관학교 설립 △민간 중심 재개발 확대 등이, 부산인 경우 △산학 협력 도시 △가덕신공항 추진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활성화 등이 실현될 것으로 보인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