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국민의 준엄한 심판…정권 교체로 보답하겠다"

2021-04-08 11:56:09

- "야권 승리 아닌 민주당의 패배…범야권 모두 합쳐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 연합뉴스

[프라임경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8일 4·7 재보궐선거 승리와 관련해 "문재인 정권의 무능과 위선, 오만과 독선, 도덕적 파탄에 대한 준엄한 심판"이라고 평가했다.

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심을 받들어 내년 대선에서는 반드시 정권 교체로 보답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안 대표는 "망쳐놓은 대한민국을 제자리로 돌려놓기 위해서는 내년 대선은 물론 바로 이어지는 지방선거, 2024년 총선까지 모두 야권이 승리해야 한다"며 "대장정을 앞둔 우리에게 이번 보궐선거의 승리는 작은 교두보를 놓은 것이자 겨우 베이스캠프를 친 것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야권의 승리라기보다 민주당의 패배다"라며 "야권은 이 점을 직시하고 더욱 겸손하게 민심을 받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또 "(여권은) 대선에서 패배하면 모든 것을 잃을 수 있다는 절박함으로, 이번 선거와는 비교도 되지 않을 만큼 모든 수단과 방법을 총동원해서 정권을 지키려 할 것"이라며 "차원이 다른 부정과 음모가 야권을 옥죌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뜻을 같이하는 범야권이 모두 합쳐야 정권 교체를 바라볼 수 있다"며 "혁신 없이 물리적으로 무늬만 통합해서는 국민들을 설득시킬 수 없다는 것은 이미 지난 총선으로 확인됐다. 실패한 길을 다시 가서는 안 된다"며 대통합 의지를 분명히 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