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품 미배송·연락두절"…해외 쇼핑몰 '웹트리스' 소비자 피해 증가

2021-04-08 17:43:14

- 한국소비자원, 피해금액 3600만원…"카드 할부 결제·차지백 서비스 이용"

[프라임경제] #. A씨는 지난 1월4일 웹트리스 홈페이지를 통해 매트리스를 구매하면서 1425달러를 신용카드로 결제했다. 그러나 배송이 되지 않아 사업자에게 메일 및 라이브채팅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문의했으나 회신을 받지 못했다.

최근 침대 매트리스 등을 온라인에서 판매하는 해외 쇼핑몰 '웹트리스'와 관련한 소비자 불만이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 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올해 4월까지 접수된 '웹트리스' 관련 소비자 불만은 총 15건으로 특히 올해 2~3월에 12건이 집중적으로 접수됐다고 8일 밝혔다. 

울해 2~3월에 접수된 웹트리스 관련 소비자불만을 분석한 결과 12건 모두 사업자가 매트리스 제품을 배송하지 않고 소비자와 연락이 두절된 사례였다. 

소비자가 웹트리스에서 구입한 매트리스 가격은 855달러에서 4412달러(한화 약 95만원~492만원)로 고가이며, 접수된 12건의 피해금액을 모두 합하면 3만2063달러(한화 약 3579만원)에 달했다. 

웹트리스는 홈페이지에 사업자 주소를 미국 뉴욕으로 표시하고 매트리스, 침대 등의 침구류를 판매하고 있으나, 홈페이지가 2개 국어(영어, 한국어)를 지원하고 한국어 상담용 전화번호를 별도 게시하고 있어 사실상 국내 소비자들을 주요 영업대상으로 삼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또한 웹트리스 홈페이지에는 미국 사업장과 함께 국내에도 2개 매장을 운영한다고 표시하고 있지만, 국내 매장에 확인한 결과 동 매장에서는 미국 사업장과 별개 업체임을 주장하고 있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소비자 피해의 확산을 막고 신속한 해결을 위해 웹트리스에 소비자 피해 사례를 전달하고 문제해결을 요청했으나, 현재까지 아무런 회신이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이어 "해외직구 이용 시 현금보다는 가급적 신용(체크)카드로 결제하고, 사업자가 계약을 이행하지 않을 때에는 카드사의 차지백 서비스를 적극 활용해 달라"고 당부했다. 



카카오 페이스북 카카오스토리 트위터


Copyright 프라임경제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전 1 / 0 다음
Copyright ⓒ 프라임경제 all rights reserved.